Home 디사이플 Special 기획

기획

기획 4 - 사역지 선택과 목회의 주권을 하나님께 맡겨라

2019년 02월 김양운 목사_ 인동성결교회

오늘날 한국 교회의 수적 부흥은 정체된 지 오래다. 많은 성도가 소수의 대형 교회로 수평 이동하며, 소형 교회는 존립 자체가 힘들 정도로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 상황이 이렇게까지 된 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목회자부터 대형 교회를 선호하고, 숫자에 강하게 얽매이는 경향에서 그 주된 원인을 찾을 수 있다. 목회자와 성도들이 작은 교회나 개척 교회에 가기를 꺼리고, 점점 의지가 약해지는 데는 분명 그만한 이유가 있다.담임목사직을 매매하는 세속화최근에는 담임목사를 청빙하는 과정에서 수억 원의 현금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내 지인도 ...

기획 3 - 거룩한 교회와 구별된 그리스도인이 되자!

2019년 02월 박윤수 목사_ 대구 성덕교회

변질될 것인가, 아니면 변화할 것인가? 모든 인생은 언제나 이 갈림길에 직면한다. 변질 혹은 변화는 작은 데서 시작한다. 인간의 내면에서 시작되기에 보이지도 드러나지도 않는다. 그러나 이것들이 지속되는 과정을 통해 결국 다른 결과가 나타난다. 목회자도 이 갈림길 앞에서 예외일 순 없다. 물론 변질을 원하는 이는 아무도 없다. 그러나 세월이 흐르고 사역이 이어지면서 변질되는 이도 있고 변화하는 이도 있다. 전에는 괜찮았는데, 가벼워지고 세속적으로 퇴보한 사람을 만나면 씁쓸하다. 동시에 이전에는 별로였는데 영적으로 깊어진 사람을 만날 때면 흐뭇하고 도전...

기획 2 - 하나님과 세상, 함께 섬길 수 없다!

2019년 02월 최봉우 목사_ 대구 아멘교회

최근 들어 많은 사람들이 교회가 위기라며 걱정한다. 그렇게 말하는 주된 이유는 성도들이 수적으로 정체 혹은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성도의 수가 줄고 있다는 것은 분명 교회가 위기임을 보여 주는 표지 가운데 하나다. 하지만 더 심각한 위기는 세상 사람들과 구별되지 않은 가치관을 갖고 삶을 살아가는 세속화된 성도들이 많아지고 있는 점이다. 릭 워렌 목사는 《목적이 이끄는 삶》이라는 책에서 사명을 다루면서 이 시대 성도들이 세속적인 그리스도인(Worldly Christian)이 될 수도 있고, 세상을 품은 그리스도인(World-Class Christia...

기획 1 - 밀려오는 세속화, 하나님과 관계부터 회복하라

2019년 02월 신재원 목사_ 새춘천교회

이기적이고 물질 중심이 된 기독교2018년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가 지난 20년간 한국인의 종교 의식과 종교 생활을 추적해 보고, 개신교인의 교회 생활과 신앙 의식 변화를 통계 조사한 《한국 기독교 분석 리포트》는 비기독교인들의 눈에 비친 한국 교회의 모습을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한국 교회가 ‘남을 잘 돕는다’(14.3%), ‘약자 편에 선다’(9.5%), ‘도덕적이다’(8.3%)라는 긍정적 평가는 매우 낮았다. 반면 한국 교회가 ‘이기적이다’(68.8%), ‘물질 중심적이다’(68.5%), ‘권위주의적이다’(58.9%) 등의 부정적인 평가는 압도...

기획 4 - 목회 본질을 붙잡으면 위기에서 벗어난다

2019년 01월 한상윤 목사_ 한뜻교회

과거 어떤 시대를 불문하고 목회가 쉬운 시대는 없었다. 그러나 우리들이 직면한 이 시대는 과거 그 어느 때보다도 목회자로서 버거운 시기임에 틀림이 없다. 사람들은 오늘 이 시대를 일컬어 여러 가지 수사로 정의한다. 다원화되고 다변화된 시대, 지식 정보화 시대, 속도 경쟁의 시대를 넘어 4차 산업혁명 시대라고 부른다.21세기와 더불어 목회 패러다임의 변화라는 시대적 화두와 함께 다양한 목회적 이슈들이 봇물처럼 터져 나왔지만 이제는 그마저도 무겁게 침잠해 가는 듯한 안타까움을 갖게 하는 것이 오늘날 우리 목회의 현실이다. 특히 오늘의 시대정신이라 할 수...

기획 3 - 목회의 위기, 어떻게 돌파해야 하는가?

2019년 01월 오생락 목사_ 하늘평안교회

클레이 코트의 황제, 흙신 등으로 불리는 테니스 선수가 있다. 바로 ‘라파엘 나달’(Rafael Nadal)이다. 2005년 6월, 18세의 나이에 혜성처럼 등장한 그는 프랑스오픈 테니스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후 무려 10여 년 동안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했다. 그런데 황제라는 명성답게 프랑스오픈에서 2014년까지 무려 9번이나 우승을 했던 나달이 2015년부터 약 2년 동안 부상으로 인해 극심한 부진에 빠졌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나달은 시대는 끝났다고 평가했다. 더 이상 야생마 같은 나달의 모습은 보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나달은...

기획2 - 목회자의 영성, 교회의 운명을 좌우한다

2019년 01월 이기혁 목사_ 새중앙교회

목회자의 영성은 목회자 개인과 가정뿐만 아니라, 교회 성도와 공동체까지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 교회가 건강하고 성도들의 믿음이 아무리 좋아도, 어느 순간 목회자의 영성에 적신호가 켜지면교회 운명까지 흔들리게 된다. 이런 점 때문에 목회자의 삶은 그 혼자만의 삶이 아니다.이를 위해 목회자는 하나님 앞에 자주 서고, 골방에서의 기도 시간을 늘려야 한다. 누가 보거나 체크해 주는 게 아니라, 스스로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진실하게 몸부림쳐야 한다. 목회자가 살아 온 삶과 경험한 것은 그의 영성에 큰 영향력을 미친다. 사람이 경험한 흔적은 영혼에 남겨진 흔적과...

기획 1 - 목회 포기의 캄캄한 터널, 견디며 걸으면 반드시 벗어난다

2019년 01월 박정식 목사_ 인천 은혜의교회

목회 포기 시점에 ‘가르치다’라는 말씀을 보다1986년 초 상가 교회도 아닌 천막에서 은혜의교회 목회를 시작한 이후, 천막과 지하를 전전하면서 성령의 은사에 심취해 목회했다. 그래도 나는 나름대로 패기 있게(?) 내 모든 열정을 모두 쏟았다. 그러나 도무지 변하지 않는 교인들의 모습과 냉정하게 떠나 버리는 교인들로 인해 내 마음은 만신창이가 돼 있었다.그로 인해 2년여 만에 목회 포기를 결심하고 기도원에 들어가 금식기도를 했다. 영적으로 육적으로 배가 고파 펼쳐 들었던 복음서에서 새삼 내 눈을 사로잡았던 것은 예수께서 ‘가르치셨다’는 단어였다. ‘가...

기획 4 - 지금 서 있는 곳에서 하나님 나라를 세우라

2018년 12월 편집부

2017년 봄 사랑의교회에서 개최된 생명의 공동체를 세우는 40일 ‘나는 사랑의교회입니다’에 참여해 성령 충만한 예배자, 은혜에 빚진 훈련자, 복음을 전파하는 전도자, 이웃의 아픔을 함께하는 치유자, 온 성도가 하나 되는 화해자,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소명자 등으로 변모한 경험을 주일학교 교사, 제자훈련생, 일터선교사 등의 인터뷰를 통해 들어 봤다. 일회성 캠페인이 아닌 한국 교회에 가장 적합한 캠페인으로 교회 성도들의 공동체성을 강화하고, 성도 각자가 서 있는 가정과 직장, 교회에서 하나님 나라를 세우는 계기가 된 그 현장을 인터뷰를 통해 느껴 보...

기획 3 - 다음 세대에게 생명력을 불어넣기 위한 전략

2018년 12월 조철민 목사_ 국제제자훈련원

다음 세대 현장에 대한 걱정과 우려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야성이 없고, 역동적이지 않으며, 생명력이 없다는 이야기는 매번 반복해서 지적되는 문제점들이다. 우리 아이들의 하루 일과를 살펴보자. 학교와 학원이라는 큰 틀을 두고 살아가는 자녀들에게서 역동성과 생명력을 기대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아이들과 어른들의 관심에는 분명 차이가 있고, 그들의 관심이 한쪽으로 편중된 것에 대해서도 이해가 된다. 하지만 그렇다고 우리 아이들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는 것이 어른의 마음이다. 가치관이 혼돈되는 세상에서 학교와 학원을 전전하는 그들에게 허용된 욕구를...
<이전  다음> 
페이지 / 88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