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기획

기획

기획5 - 사역의 미니멀리즘을 위한 목회자 인터뷰

2020년 01월 편집부

2020년 새해가 밝았다. 한 교회의 목회자라면 올해 어떤 사역 지도를 그릴지 이미 지난 연말부터 대략의 밑그림이 그려져 있을 것이다. 무엇보다 시간과 에너지가 많이 소요되는 제자훈련 사역자라면, 더욱더 사역의 선택과 집중을 통한 사역의 미니멀리즘이 필요하다. 이에 세 명의 목회자 인터뷰를 통해 그 노하우를 들어봤다. <편집부>     “방향 설정을 통한 전도와 양육에 집중한다”김종원 목사_ 경산중앙교회   본질과 핵심을 위해 집중하는 교회의 장점과 그렇지 못한 교회의 어려운 점은 무엇인가?궁극적인 ...

기획4 - 시급히 버리고 채워야 할 우선순위

2020년 01월 오승균 목사_ 마산성산교회

제자훈련 목회로 중심 바로 잡기 내가 담임목사로 부임할 당시 마산성산교회는 큰 갈등을 겪고 있었다. 성도들이 예배는 한 장소에서 함께 드리지만 마음은 두 편으로 나뉘어 있었다. 이런 환경을 바꾸기 위해 담임목사로 부임한 후 가장 먼저 한 일이 제자훈련의 터를 닦는 일이었다. 새가족반을 신설하고, 양육반, 전도대 조직, 중보기도팀을 만들어 가동했다. 하나님의 은혜로 교회는 서서히 안정돼 갔다. 드디어 제자훈련과 사역훈련을 할 수 있는 분위기와 환경이 만들어졌다. 감사하게도 성도들은 제자훈련에 긍정적이었다. 비록 힘들게 시작했지만 제자훈련은 성공적이었다...

기획3 - 본질을 붙들기 위한 거절과 위임

2020년 01월 오생락 목사_ 하늘평안교회

목회를 하면서 고민이 되는 것 가운데 하나가 본질과 핵심을 분별하고 붙잡는 일이다. 수많은 사람과 모임들, 그리고 수많은 사역들이 목회자를 기다리고 있는데 몸은 하나이기 때문이다. 이왕이면 더 많은 사람과 만나 교제하고, 더 많은 모임에 참여하며, 더 많은 사역을 감당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목회자는 슈퍼맨이 아닌 지극히 연약한 인간이기 때문에 시간적으로나 능력 면에서 분명한 한계를 가질 수밖에 없다. 따라서 불필요한 일은 물론이요, 덜 필요한 일, 덜 중요한 만남까지도 분별하고 거절할 수 있어야 본질에 집중할 수 있는 여백이 주어진다.  ...

기획2 - 사역 집중 원칙, ‘하영이행’

2020년 01월 조성민 목사_ 상도제일교회

상도제일교회의 목회철학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이웃의 행복을 위하여!’다. 이것을 줄이면 ‘하영이행’이다. 상도제일교회에 담임으로 부임하면서 마태복음 22장 36~40절을 목회철학의 성경적인 배경으로 삼았다. 이 말씀은 율법사가 물었던 질문에 대해 예수님께서 답하신 내용이다. 예수님께서는 제일 큰 계명으로, 첫째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둘째 “네 이웃을 네 자신처럼 사랑하라”고 말씀하셨다. 이것이 율법과 선지자의 강령(핵심)이라고 하셨다. 따라서 주님께서 핵심이라고 말씀하신 것을 그대로 목회의 본질로 삼으며 하나님 사랑을 ‘하나님의 영...

기획1 - 사역의 미니멀리즘, 소중한 것을 선택하라

2020년 01월 임종구 목사_ 대구 푸른초장교회

지금 한국 사회는 팽창 시대에서 성장한 소위 부흥 세대가 기성세대가 돼 각 분야를 이끌어 가고 있다. 그래서 한국 사회의 기저에는 성장 논리가 깔려 있다. 교회도 예외는 아니다. 가령 새롭게 담임목사를 청빙하는 교회들을 살펴보면 기성세대가 주체가 돼 담임목사를 청빙한다. 이들은 목회자 청빙을 통해 제2의 부흥기를 맞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마디로 좋은 목사님을 모셔서 교회를 성장시키려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생각은 그들의 과거 성장 경험에서 나오는 것이다. 실제로 한국 사회는 전후 복구 시대를 거치고 각종 분야에서 기록을 갈아치우며 고도 성장을 이...

내가 이미 받은 보물에 감사하라 - 평신도 인터뷰

2019년 12월 편집부

그리스도인에게는 구원받았다는 감격 자체만으로도 매일매일 감사가 넘쳐야 한다. 그러나 실상은 그렇지 못한 게 현실이다. 무시로 고난이 찾아오기도 하고, 때로는 오랜 시간 어둠의 터널을 지나면서 감사보다는 불평의 언어가 나올 때가 많다. 그러나 하나님의 은혜 안에 머물다 보면 이미 내게 족하도록 부어 주신 감사의 보물들이 가득함에 저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이에 올해 하나님의 은혜 안에 머물며 감사 생활을 실천하고 있는 세 명의 평신도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편집자 주>“훈련의 은혜로 감사에 눈뜨게 됐다”윤숙자 집사_ 봉선중앙교회1. 올해 ...

항상 기뻐하고 범사에 감사하라

2019년 12월 김효민 목사 _ 봉선중앙교회

목회자들을 만날 때나 교회 성도들을 대할 때 자주 묻는 질문이 있다. “요즘 행복하십니까?” 질문을 듣는 사람들은 쉽게 답하지 못한다. 그리스도인은 복음을 만난 사람들이다. 더욱이 그리스도의 제자라고 한다면 복음을 전하는 사람들이다. 그런데 왜 기쁨을 맛보지 못하고, 행복하게 살지 못할까? 참으로 이상한 일이다. 참된 기쁨을 맛볼 수 없는 깨어진 세상 ‘복음’은 기쁨의 소식이다. 지옥 불구덩이에 던져져야 마땅한 나 같은 죄인이 예수 그리스도의 피로 용서받고 하나님의 자녀가 됐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놀라운 은혜를 입었는데, 행복하...

기획3 - 은혜가 떨어지면 감사가 사라진다

2019년 12월 김양운 목사 _ 인동성결교회

하나님께서 만드신 온 세상이 단풍으로 물들어가는 결실의 계절이 지났다. 목회자로서 여전히 많은 사역으로 인해 이리저리로 바쁘고 분주하게 뛰어다니던 중 문득 ‘내가 과연 행복한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렇게 열심히 그리고 바쁘게 살고 있는데, ‘내 마음엔 만족함이 있는가? 내 마음엔 평안함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하며 스스로를 돌아본다. 과연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들은 얼마나 행복하게 살아가고 있을까? 지금 자신이 하고 있는 일에, 혹은 지금 주어진 각자의 일상을 얼마나 만족하며 누리고 있을까?삶 속에서 감사 회복하기지금 섬기는 교회에 처음 부임했을...

기획2 - 차원이 다른 일상의 감사

2019년 12월 박진석 목사 _ 포항 기쁨의교회

연말을 맞이할 때마다 찾아오는 마음 중 하나가 감사다. 한 해를 돌아보면 새해부터 연말에 이르기까지 많은 일들이 있었다 할지라도 연말을 맞이하는 것 자체가 감사로 다가온다. 돌아보는 가운데, 감사를 발견하고 마음으로 느끼며 고백한다는 것은 감사가 인생에서 매우 중요한 가치라는 것을 말해 준다. 우리의 인생에서 감사는 주요 키워드다. 그리스도인에게 주는 감사의 유익요즘 많은 사람이 다양한 분야에서 감사에 대해 이야기한다. 특히 감사는 자기 계발서에서 많이 언급하는 주제다. 감사가 많은 유익을 가져다주기 때문이다. 또 감사를 통해 심신의 안정을 얻을 수...

기획1 - 천국의 언어 감사, 고난을 넘게 한다

2019년 12월 이기혁 목사 _ 대전새중앙교회

오래전 미국 요세미티 국립공원을 다녀온 적이 있다. 엘 캐피탄 초원에서 거대한 수직 암벽을 올려다보는 것만으로도 그 위용에 제압당했던 기억이 난다. 그런데 암벽 등반가들이 까마득한 높이의 암벽에 평평한 해먹을 설치하고 아무렇지도 않은 듯 머무르는 광경을 보고, 탄성과 함께 온몸이 저려오는 듯했다. 암벽 등반에 대해서는 문외한(門外漢)이었던 내게는 경이롭기까지 했다. 수직 암벽의 갈라진 틈에 캠(암벽 등반에 가장 많이 쓰이는 장비로, 크랙이 잘 발달된 바위에서 최적의 성능을 발휘함)이나 너트를 끼워 넣고 로프에 의지해 그 위를 오르는 모습을 보며 오금...
<이전  다음> 
페이지 / 93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