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평신도를 깨운다 제자행전

제자행전

전도 이야기 * 관계 전도를 통해 맺은 열매

2017년 01월 구재국 장로_ 신일교회

전도를 작정하고, 자신감이 붙다나는 어릴 적부터 신앙생활을 했지만 전도에는 별 관심이 없었다. ‘전도해야지’라고 다짐도 해 봤지만 생각으로 그칠 때가 많았다. 막상 전도를 하려고 하면 어색하고 쑥스러워 다음으로 미루곤 했다. 신일교회는 매년 새생명축제를 연다. 처음에는 축제를 한다고 하면 두려움과 걱정이 앞섰지만, 새생명축제에 대한 담임목사님의 말씀을 듣고 난 뒤, 전도에 대한 관심이 생겼고 전도를 실천하기로 결심했다.전도하는 것이 쉽지는 않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반복해서 도전하며, 지속적으로 복음을 전하자 전도의 문이 열렸다. 시간이 지날수록 전도에...

선교사 편지 * 성탄절은 글로벌 제자화의 시작점

2016년 12월 김대순 선교사_ 태국 OMF, 챙마이신학대학원

지구촌에는 성탄절을 공휴일로 지정하지 않는 나라가 많다. 불교 국가인 태국도 성탄절이 공휴일이 아니다. 학생들은 등교하고 직장인은 일터로 가는 평범한 날이다. 물론 일반 시민은 대중 매체를 통해 서양 문화에 물들어 상품화된 성탄절에 호감을 갖고 있다. 태국의 샤핑 백화점은 한국의 강남에 있는 백화점처럼 화려하게 장식하고, 성탄절 음악을 시끄럽게 산발한다. 또한 이곳 사람들은 성탄절을 산타클로스에게 선물받는 날로 생각한다. 백화점마다 예쁘게 포장된 선물을 소비자들에게 팔기 위해서 유혹한다. 상가들은 성탄절을 일 년 중 가장 큰 대목으로 생각해 매상을 ...

선교사 편지 * 달려온 은혜, 달려갈 은혜

2016년 11월 김대순 선교사_ 태국 OMF, 챙마이신학대학원

제자훈련 선교를 향해 달린 19년우리 부부는 올해 후반부터 홈 사역(안식년)을 시작해, 지난 몇 년 동안 선교지에서 바닥 난 영육을 충전하는 중이다. 정신없이 달려온 지난 19년이 마치 영화처럼 머리를 스쳐 지나간다. 어떻게 19년이라는 긴 시간을 감당할 수 있었을까? 19년을 어떻게 달려 왔는가? 원대한 계획을 세우기보다 매일 성실하게 한 걸음씩 달렸더니 19년이라는 선에 도달했다. 지금까지의 사역은 오로지 하나님께서 거저 주신 은혜다. 추수감사절이 있는 11월은 지난 시간들을 평가하며 감사의 알곡을 주님께 올려드리는 달이다. 선교사 자격이 없는 ...

선교사 편지 * 언어는 선교를 위한 하나님의 수(手)다

2016년 10월 김대순 선교사_ 태국 OMF, 챙마이신학대학원

지난 4월 17일은 하나님의 손길이 미전도 종족인 ‘비수’ 민족에게 임한 특별한 날이었다. ‘비수’는 소수 민족으로 중국, 라오스, 미얀마, 태국에 약 10만 명 정도가 흩어져 살고 있다. 라오스에 약 4만 명 정도가 있으며, 태국에는 500명 정도가 불교와 미신을 믿으며 두 마을에서 살아가고 있다. 나는 비수어 신약 번역·출판 감사예배에 참석했는데, 그날 날씨는 42도로 사우나 같았지만 마음은 한없이 시원했다. 예배 사회를 담당한 뽀오 자매는 태국에서 비수 민족 가운데 예수님을 믿은 첫 신자다. 그녀는 우리가 섬기는 챙마이신학대학원의 신학생이다. ...

선교사 편지 * 추수한 알곡이 감사의 제물이 되기를

2016년 09월 김대순 선교사_ 태국 OMF, 챙마이신학대학원

선교를 추수하시는 분은 주님이시다. 매년 추석에 만나는 보름달은 내 가슴을 꽉 채운다. 수고의 땀과 눈물이 수확의 기쁨으로 변하는 것처럼, 제자훈련 선교에 대한 수고의 대가는 교회의 탄생과 성숙이다. 제자훈련의 핵심은 영적 성숙을 통한 영적 배가다. 흘러간 한 해를 돌아보면서 불교 암흑에 발목 잡힌 영혼들이 거듭난 열매, 제자훈련을 통해 변화된 영혼들의 열매, 교회 개척과 리더 훈련의 열매를 정성껏 추수 광주리에 담아 주님께 거룩한 산제사로 바친다. 그리고 다섯 달란트와 두 달란트를 받은 종들처럼 열매 맺는(Fruitful) 성실한(Faithful)...

선교사 편지 * 고난 뒤에 계시는 주님을 바라보자

2016년 07월 김대순 선교사_ 태국 OMF, 챙마이신학대학원

좌절의 계절을 지나다여름 장마처럼 선교사도 좌절의 장마를 지날 때가 있다. 선교를 즐기고 선교사 된 것이 행복하다고 해서 선교사에게 좌절의 시기가 없는 것은 아니다. “주님 이게 뭡니까? 모든 것을 헌신하고 제자훈련 선교를 위해 주님께 저를 드렸으면 적어도 우리 아들은 보호해 주셔야 하지 않습니까? 우리가 잘살게 해 달라고 했습니까? 유명하게 해 달라고 했습니까? 그냥 평범하게 주님을 성실히 섬기면 적어도 우리 가족의 안전은 책임져 주셔야 하지 않습니까? 그냥 보고만 계실 건가요? 도와주세요.” 2005년 9월 18일 저녁 8시, 아들 동규(Josh...

선교사 편지 * 단기선교로 용량 넓은 글로벌 인재를 키우자

2016년 06월 김대순 선교사_ 태국 OMF, 챙마이신학대학원

성육신 선교 철학으로 제자훈련 하는 장기 선교사인 우리는 단기선교 팀을 받을 만한 시간적 여유가 없다. 그렇지만 빡빡한 사역 스케줄 가운데 전략적으로 다음 세대의 글로벌 인재 양육을 위해, 1년 단기 선교사 젊은이 한두 명과 매 여름 혹은 겨울에 대학생 6~8명으로 구성된 선교 비전트립 한 팀을 한 달 정도 받아 왔다. 매년 6~8월이 되면 세계 선교지들은 단기선교 여행 팀들로 홍수 상태가 된다. 성육신 선교의 관점으로 평가하면 여름, 겨울의 타문화 단기선교 여행은 성경적인 선교와는 거리가 멀다. 현대판 단기선교는 20세기의 산업화가 낳은 경제 발전...

선교사 편지 * “가장 소중한 선교지는 가정이다”

2016년 05월 김대순 선교사_ 태국 OMF, 챙마이 신학대학원

가정생활로 보여 주는 제자훈련3개국 언어가 유창한 것이 유익할 때가 있다. 선교 초창기 교회 개척 당시 우리 집에서 금요일 저녁 모임을 가졌는데, 주로 아이들을 둔 가정들이 참석했다. 우리 자녀인 동규와 한나의 개인 장난감을 모임에 참석한 현지 아이들이 갖고 놀 수 있도록 풀었다. “받는 것보다 주는 것이 축복”임을 가르치고 싶었다. 그러나 동규와 한나는 자신들의 장난감에 다른 아이들이 손대는 것을 달갑게 생각하지 않았다. 아이들은 떼를 쓰며 모임 분위기를 어지럽혔다. 우리는 밝은 미소를 띠고 따뜻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아이들의 눈을 쳐다보며 한국말...

선교사 편지 * “현지인은 흥하고 선교사는 쇠해야 한다고 전해라”

2016년 04월 김대순 선교사_ 태국 OMF, 챙마이 신학대학원

나는 제자훈련 사역을 통해 제대로 세워진 신학생 한 명을 통해 적어도 한 교회가 세워질 것을 꿈꾼다. 선교지에서 교회 개척을 할 때마다 신학생들을 멘토링 했다. 그들을 교회 목자로 세우기 위해서다. 전도를 통해 새로운 신자들이 탄생하면 세례훈련을 하는데 불교문화에 폭삭 젖은 상황 때문에 일반적으로 9개월에서 1년 기간의 세례반 과정을 통과한 후 세례식을 진행한다. 교회 개척 후 첫 번째 세례식을 진행하는데 현지 사역자가 내게 “선교사님이 세례를 주세요. 우리는 한 번도 세례식을 인도한 적이 없습니다”라며 부탁을 했다. 목사에게 성스러운 세례를 집례하...

선교사 편지 * 처방(處方) 선교인가, 예방(豫防) 선교인가?

2016년 03월 김대순 선교사_ 태국 OMF, 챙마이 신학대학원

부활절의 기억“형제자매 여러분 힘차게 찬양합시다! 죽으시고 부활하신 만왕의 왕!” 집 마당에 옹기종기 모인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모두 목소리 높여 찬양하며 손에 든 흰색과 보라색 꽃으로 나무 십자가를 정성껏 장식했다. 2005년 부활절은 우리 집 거실에서 두 번째 교회 개척을 한 후 처음으로 맞는 부활절이었다. 40도가 넘는 더운 날이었지만, 십자가 복음을 전하며 제자를 세우는 선교를 할 수 있어서 마음은 한없이 뭉클했다. 꽃으로 십자가를 장식하는 사람들 중 한 부부에게 시선이 갔다. 폿과 삔 부부다. 2016년 부활절을 맞이하며 11년 전 만난 두 ...
<이전  다음> 
페이지 / 23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