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문화를 깨운다 기독교세계관

기독교세계관

악마적 음모와 망상을 인간애로 격파하라 - 영화 <분노의 질주>(

2019년 10월 추태화 교수_ 안양대학교

영화 <분노의 질주>는 연작 시리즈물이다. 이번에 개봉한 시리즈는 액션, 스릴러, 로맨틱 러브 스토리, SF, 코미디 등의 조화를 관객에게 선보였다.

‘홉스와 쇼’라는 부제는 두 명의 주인공의 이름이다. 그들은 특수 임무를 수행하는 공작원이다. 몸을 사리지 않고 임무에 충실한 두 사람은 작전을 풀어 가는 스타일이 완전히 다르다. 홉스는 우람한 근육질 몸에 성격은 우직해 코뿔소같이 활동한다. 

반면 쇼는 영국 신사형 스파이처럼 가벼운 몸놀림에 과학적인 전략으로 작전을 편다. 특수 공작원 출신으로 모든 작전에 성공해 온 두 사람은 자신감이 충만하기에 서로 양보하지 못하고 끊임없이 충돌한다.

공통점이 있다면 둘 다 가정에서 얻은 상처와 그로 인한 트라우마다. 홉스는 아버지를 경찰에 고발해 감옥에 가게 하고 집을 떠났다. 쇼는 어릴 적부터 단짝처럼 지내 온 여동생과 오해로 인해 원수처럼 지낸다. 두 사람의 약점은 이 같은 과거사다. 이들에게 공동 작전을 수행하라는 특명이 떨어진다. 과연 둘은 어떻게 문제를 풀어 나갈 것인가?


하나 됨으로 해결해야 하는 사건

이 영화는 과학이 극도로 발달한 종말론적 배경과 더불어 선악이 대립하는 팽팽한 긴장감을 선보인다. 먼저 생화학 바이러스를 비밀리에 이동시키는 작전 중 괴한들에게 피습당하는 사건이 발생한다. 국가 기관조차 괴한과 생화...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9년 10월호에 있습니다.

Vol.239 2019년 10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