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목사를 깨운다 목회자와 성도

목회자와 성도

아름다운 제자, 3대의 꿈

2019년 11월 정명철 목사 _ 대구 대흥교회

제자훈련 목회의 가장 값진 열매는 함께 교회를 이뤄 가는 보석 같은 동역자를 얻는 것이다. 바울에게 귀한 동역자들이 많았던 것처럼 내게도 목회 사역의 초기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이 제자훈련을 하며 달려올 때 보석 같은 동역자들이 있었다. 자랑하고 싶은 성도들이 많지만 지금은 첫 제자훈련 때 훈련생으로 시작해서 지금까지 동역자로 곁에 있어 준 두 집사를 소개하고 싶다.

1985년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1학년에 다니면서 교회 청년 몇 명과 함께 제자훈련을 시작했다. 어려운 형편이었지만 ‘제자’라는 단어가 들어가는 책은 다 구입해서 읽었고, 신대원 졸업 논문도 ‘제자’에 관한 것을 쓰며, 내 모든 목회와 사명을 여기에 뒀다. 그때 제자훈련 1기생은 경북대학교에 입학한 세 명의 자매였다. 그중 한 명은 교회를 떠났지만 남은 두 명은 지금까지 나와 함께 34년 동안 굳건히 교회와 영혼을 섬기면서 교회 비전인 다음 세대 교육을 담당하며 제자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순수한 열정을 가진 일편단심의 제자
김 집사는 20세 때부터 지금까지 주의 말씀대로 순수하게 순종하는 헌신된 제자다. 대학을 졸업하고 대전 연구 단지에 취업할 기회가 있었지만 교회를 떠날 수 없다며 대구에 남았다. 새벽기도를 빠지지 않았고, 청년 리더로서 영혼들을 잘 섬겼다.
결혼을 하게 됐을 때도 남편 될 형제에게 교회의 비전과 사명을 전하며, 형제를 교회로 데려와 함께 신앙생활...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9년 11월호에 있습니다.

Vol.240 2019년 11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