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특집

특집

특집2 - 제115기 제자훈련지도자세미나 다락방 참관 결산

2019년 12월 김미은 기자

귀납적 성경공부의 현장 속으로


사랑의교회는 제자훈련 모델 교회로서 다양한 사역 현장을 오픈해 CAL세미나 참가자들에게 귀납적 소그룹 성경공부가 어떻게 운영되는지 보여 주며, 제자훈련의 원리를 발견하게 한다. 제115기 CAL세미나에 참석한 중화권 목회자들 역시 세미나 마지막 날 오픈된 60여 개의 다락방 현장을 참관하며, 제자훈련을 건강하게 접목하기 위한 노하우를 체득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중 이윤신 순장 다락방을 참관했던 대만 타이중 글로리어스교회(Taichung Glorious Church of Christ) 참가자 3명의 소감을 들어봤다.


Q. 섬기시는 교회의 소그룹과 소그룹 리더와 사랑의교회 다락방은 어떻게 다른가?
린산루 사모 : 강의에서 들었던 귀납적 성경공부의 실제 모습을 본 것 같다. 순장을 포함해 순원까지 나눔의 깊이가 상당하며 성도들에게 교육과 훈련이 탄탄하게 잘 돼 있는 것이 느껴진다. 모든 소그룹원이 말씀을 어떻게 묵상하고 삶에 적용할지 잘 알고 있다. 글로리어스교회에서도 성도들이 모여 성경공부를 하지만, 성경공부에 특화된 훈련 그룹과 시스템이 아직 정비되지 못했다. 말씀과 삶을 연관시켜서 나누는 부분이 더 필요하다
쟝수연 사모 : 인도하는 리더십의 깊이와 말씀 적용의 수준 차가 커 보인다. 특히 순장이 모임을 인도하는 과정에서 순원들이 말씀을 묵상하고 개인의 삶의 문제를 털어놓게 하는 스킬이 대단하고, 그 과정을 통해 말씀으로 치유받는 것을 봤다. 모든 순장들에게 목회자와 같은 제자훈련 DNA가 새겨져 있는 듯하다. 오정현 목사님께서 준비되지 않은 사역자들의 섬김은 열매가 다르다며, 예수님께서도 열두 제자를 훈련시킨 후에 세상에 보냈다고 하셨다. 제자는 훈련을 받고 세상으로 나아가야 함을 다락방을 보며 느꼈다.
천푸처우 목사 : 말씀 위주로 삶을 나누는 모임임에도 구성원끼리 서로의 삶을 깊이 이해하고 친밀한 관계가 맺어져 있는 것 같다. 특히 순장이 꺼내는 질문과 화제는 오늘의 말씀 나눔과 모두 긴밀한 관련이 있다. 참관하러 왔지만 순장의 인도를 통해 나 역시 오늘 본문 말씀에서 그동안 몰랐던 부분을 깨달았다. 다윗과 요나단의 우정을 그동안 사람의 정으로만 생각했는데, 하나님으로부터 그 사랑이 왔음이 새롭게 다가왔다. 서로에게 모든 구성원이 헬퍼가 되는 이 다락방에도 하나님으로부터 온 사랑이 확실히 존재한다. 


Q. 본 다락방 참관을 통해 도전받은 점과 교회로 돌아가 적용하고 싶은 부분이 있다면?
린산루 사모 : CAL세미나를 통해 배운 사랑의교회의 모든 좋은 부분을 가져가고 싶다. 무엇보다도 한 영혼을 주님의 제자가 되게 하는 제자훈련 DNA가 글로리어스교회에도 깊이 새겨지길 바란다.
쟝수연 사모 : 제자훈련을 통해 잘 훈련된 순장이 세워져야 하는 것을 깊이 통감한다. 영적 목양뿐 아니라 인도 스킬에 대한 훈련도 잘 준비해서 제2의 목회자이자 동역자인 평신도지도자가 나오게 하고 싶다. 본 교회로 돌아가면 먼저 기도하고, 현재 세워진 핵심 리더들을 언제 어떻게 훈련할지 논의해 나갈 것이다.
천푸처우 목사 : 글로리어스교회에서 올해 CAL세미나에는 11명이, 작년에는 3명이 참석했다. 대만으로 돌아가면 세미나에 참석했던 리더십끼리 다락방 모임을 만들어 제자훈련 교재로 나눔을 해 보고 싶다. 현재 글로리어스교회에는 사회적 지도층이나 상위 계층인 성도들이 많지만, 그들의 영적 성숙도는 아직 약한 부분이 있다. 또 지난 34년간 만들어진 글로리어스교회의 문화와 영적 상태를 진지하게 고려하며 제자훈련을 접목해 나가야 할 것이다. 혹시 난관에 봉착하게 되면 다시 와서 배우고 싶다.  

Vol.241 2019년 12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