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문화를 깨운다 선교사소개

선교사소개

사랑의 종소리 - 로버트 호가드 선교사

2019년 12월 이용남 선교사_ 세계선교공동체

“딸랑 딸랑 딸랑 딸랑.” 12월이 되면 잿빛 도시의 거리에 어김없이 울리는 맑은 종소리가 있다. 많은 사람이 오가는 거리 한가운데서 유독 눈에 띄는 빨간색 냄비를 삼발이에 올리고, 매서운 바람에도 자리를 지키며 연신 핸드 벨을 흔든다. 이 사랑의 종소리는 올해도 변함없이 거리를 울린다.


빨간 구세군 자선냄비의 시초
1891년 성탄절을 앞둔 어느 날, 샌프란시스코 근교 해안에서 배가 좌초됐다. 이로 인해 발생한 난민들과 기존의 도시 빈민들로 인해 거리는 갈 곳을 잃은 사람들로 가득했다. 슬픈 성탄절을 앞두고 있었다. 이 상황을 안타까워한 젊은 목회자 맥피(Joseph McFee)는 옛날 영국에서 누군가 사용했던 모금 방법을 떠올렸다. 한때 선장으로 배를 탔던 그는 부둣가로 달려가 선원들이 사용하는 큰 쇠솥(심슨 포트, Simpson’s Pot)을 거리 한복판에 내걸었다. 그리고 그 위에 큰 글씨로 써 붙였다. ‘이 쇠솥을 끊게 합시다.’ 그리고 외쳤다. “가난한 사람을 위해서 이 냄비를 채우십시오.”
사람들은 이 외침에 반응했다. 사랑의 발걸음이 이어졌고, 곧 쇠솥은 뜨겁게 끓어올랐다. 어려움을 당한 이들과 함께 따뜻한 식사를 나누고, 급한 필요를 채우기에 충분한 온기의 기금이 모금됐다. 소외된 이웃을 향한 한 목회자의 관심과 기도는 매년 12월이 되면 거리에 세워지는 빨간 냄비가 돼 오늘까지 세계 130여 개국에서 계속되고 있다.


한국...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9년 12월호에 있습니다.

Vol.241 2019년 12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