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평신도를 깨운다 수료생간증

수료생간증

주님의 손길로 빚어져 가는 명품 인생

2020년 02월 김무연 권사_ 구미강동교회

나는 유교 사상이 짙은 경북 안동 출신으로 학식이 풍부하시고 훈장 같으셨던 엄격한 아버지와 신앙심이 깊은 온유한 어머니 사이에서 2남 2녀 중 셋째로 태어났다. 어머니께서는 내 위로 두 명의 오빠가 세상을 떠난 후에 전도를 받아 예수님을 영접했다. 간절한 마음으로 새벽기도부터 시작한 어머니는 우리 집안에서 가장 먼저 예수님을 믿은 사람이 되셨다. 그덕에 나는 주일이 되면 언니와 오빠의 손을 잡고 헌금을 챙겨 신나게 교회로 달려가 예배를 드렸다. 교회 행사 때도 즐기면서 활동을 했지만, 살아 계신 하나님을 만나지 못해서인지 학교 졸업과 동시에 세상과 벗하며 신나게 방황했다. 항상 마음속에는 공허함과 인생의 무상함을 느끼면서 불안한 생활을 했다.


회개의 눈물로 주님 앞에 서다
결혼한 후 두 딸을 낳아 기르다가 구미로 이사를 왔다. 목사님이 된 친오빠의 권유로 큰딸을 교회에 먼저 보냈다. 유치부에 잘 적응한 큰딸은 부모님 초청잔치 때 나를 초대했다. 그렇게 말씀을 듣던 중에 큰 깨달음과 은혜의 파도가 밀려왔다. ‘아! 나 같은 죄인을 위해 주님께서 십자가에서 죽으셨구나.’ 내가 철저한 죄인임을 깨닫는 순간 회개의 눈물이 쏟아졌고, 그 후 교회에 등록해 잘 믿어 보겠다고 다짐했다.
교회에 등록하고 신앙생활을 다시 시작하자 예수님께서는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으로 불릴 만큼 허약한 체질이던 내 몸을 건강하게 해 주셨다. 특히 새벽기도 때 주님과의 특별한 만남이 좋아 새벽기도를 빠지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새벽기도로 기도 응답을 얼마나 많이 받았는지, 그때부터 기도 생활이 신명나기 시작했다.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기 전에는 모든 생각이 부정적이었는데, 사소한 생각도 긍정적으로 바뀌었고, 급하고 깐깐하며 못된 성격이 부드러워졌다.


훈련의 날개를 달고 섬김의 기쁨을 맛보다
그러던 중 담임목사님을 통해 제자훈련을 받게 됐다. 딸들과 남편이 ‘진작에 저렇게 공부했으면 판검사라도 되었을 텐데’라고 말할 정도로, 32주간 최선을 다해서 훈련에 집중했고 암송과 독서과제, D형 큐티와 과제 예습에 열심을 다했다. 매일 말씀과 기도로 살면서, 제자훈련 교재 1과 ‘터 다지기’와 2과 ‘아무도 흔들릴 수 없는 나의 구원’, 3과 ‘작은 예수가 되라’는 책의 표제를 목표로 삼고 최선을 다했다.
그렇게 훈련받으며 성경 지식이 늘어났고, 하나님과 가까워지며 사랑의 은혜를 느끼게 됐다. 일상생활까지 완전히 달라진 나 자신을 발견했다. 남편을 더 존중하며 섬기게 됐고, 두 딸에게 믿고 아끼며 사랑한다는 표현을 더 자주하게 됐다.
섬기는 성도들에게도 말과 행동에서 매사에 모범을 보이기 위해서 힘쓰고, CCC 전도 훈련 담당 간사가 돼 봉사했다. 또 70인 전도대원과 교구장으로도 섬겼다. 이렇게 다른 세상에서 신나게 신앙생활을 하게 될 것은 꿈에도 몰랐었는데, 제자훈련의 날개를 달고 행복한 낮은 자가 됐다.
 
주의 날개 아래 평안과 감사로 살아가다
제자훈련을 받는 내내 느낀 것은 주님 안에서 행복했다는 점이다. 그렇기에 앞으로 받을 사역훈련을 기대하고 있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마 11:28)라는 예수님의 말씀처럼, 이제는 내 의와 죄, 모든 짐을 내려놓고 주의 날개 아래에서 기쁨과 평안과 감사함으로 살아가는 비결을 알아 가는 것 같다. 
세상은 아주 빠르고 분주히 돌아가고 있는데 “주의 날은 도적같이 온다”라는 말씀을 기억하며, 영원히 썩지 않는 것, 영원한 하늘에 속한 것들을 위해 열정적으로 살아가고 싶다. 날마다 성령님의 도우심과 인도하심으로 순종하며 모든 삶의 영역을 주님께 맡기고, 연습이 없는 한 번뿐인 인생을 선한 영향력을 끼치며 살고 싶다.
성령 충만함으로 살아 있는 영적인 그리스도인, 오직 예수 그리스도께 꼭 붙어 있어서 성령의 열매를 거두며 살아가는 제자가 되고 싶다. 제자훈련은 땅만 바라보는 가치 없는 인생이 아니라 최고의 가치인 하늘을 바라며 작은 예수로 앞으로 더욱 힘 있게, 신바람 나게 살아가고자 하는 소망을 심어 줬다. 자녀들과도 함께 신앙생활 하며, “오직 예수”를 강조하고 각인시키며 살고 싶다.
주님께서 기뻐하시는 참된 제자로 살아가기 위해 제자훈련의 기회를 늦게나마 잡은 것에 더없이 감사드린다. 아직은 볼품없지만 사역훈련 32주를 끝내는 날에는 주님께서 빚으시는 명품 인생으로 업그레이드 될 것이다. 끝으로 훈련받지 않은 분들에게 제자훈련을 받아보시라고 강력하게 추천한다! !


Vol.243 2020년 2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