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현장이야기

현장이야기

목동 대흥교회 - 보냄받은 제자로 대흥을 꿈꾸다

2019년 11월 조철민 목사

교회 : 목동대흥교회

유성택 목사는 총신대학교 신학과(B. A.),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M. Div.), 총신대학교 일반대학원(Th. M.)을 졸업하고 풀러신학교에서 목회학 박사(D. min.) 과정 중에 있다. 충현교회와 사랑의교회에서 부목사로 섬겼으며, 현재 목동 대흥교회 담임목사와 서울 CAL-NET 총무로 섬기고 있다.





“…자녀들은 예언할 것이요 너희 젊은이들은 환상을 보고 너희의 늙은이들은 꿈을 꾸리라”(행 2:17)

베드로가 오순절에 열한 사도와 함께 소리 높여 외친 설교 장면을 기억하는가? 그들의 외침이 모든 사람에게 환영받은 것은 아니었다. 어떤 이들은 “새 술에 취하였다”라고 멸시했다. 하지만 베드로가 이 같은 메시지를 외칠 수 있었던 것은 선지자 요엘을 통해 주신 메시지를 외칠 시기가 다가왔기 때문이며, 말세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더 이상 말세에 있을 비밀을 숨겨 둘 수가 없어서였을 것이다.
이처럼 초대 교회 사도들에게는 복음의 비밀을 온전히 선포하는 담대함이 있었고, 그것을 통해 일하시는 성령의 역사도 체험했다. 그런데 이런 성령의 역사는 비단 성경 안에서만 찾아볼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사명을 받은 자라면 누구나 성령께서 부어 주신 은혜를 기억하면서, 놀라운 부흥의 역사를 꿈꾼다. 이처럼 이 땅에 다시 큰 부흥이 일어나기를 소망하며 지역을 섬기는 교회가 있으니, 서울 목동에 위치한 대흥교회다.
‘대흥(大興)’이라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9년 11월호에 있습니다.

Vol.240 2019년 11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