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대담

대담

옥한흠 목사·폴 스티븐슨 교수

2006년 10월 우은진 기자

“목회자와 평신도는 교회와 세상 속에서 차별 없는 소명자요 사역자다”

 

평생 ‘평신도신학’에 고민하며 헌신했던 두 명의 노 목회자가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한사람은 ‘제자훈련’을 통해 평신도를 소명자로 세워 교회와 세상 속에서 예수의 제자로서 살아가는 데 헌신한 옥한흠 목사이고, 또 다른 한 사람은 모든 그리스도인이 교회와 세상에서 똑같은 사역자라는 마인드를 갖고, 그 자신이 목수가 되어 자비량 사역으로 직접 실천적 삶을 살고 있는 폴 스티븐슨 교수이다. 나이는 스티븐슨 교수가 옥 목사보다 한살 위다. 동시대를 살면서 비슷한 평신도 신학과 목회적 고민을 지닌 이들은 월간 <디사이플> 대담 시간 내내 서로에 대한 존경과 평생 자신들의 삶으로 실천하며 끌어올린 속 깊은 이야기들을 진지하면서도 행복한 분위기 속에서 나누었다. <편집자 주>

  • 일   시 : 2006년 8월 23일
  • 장   소 : 사랑의교회 안성수양관
  • 진   행 : 옥한흠 목사(국제제자훈련원 원장)
  • 정   리 : 우은진 편집장(월간 디사이플)

 


리젠트대학 폴 스티븐슨 교수

 

· 약력

맥마스터대학(M. Div.), 풀러신학교(D. Min.)를 졸업하고 30년 동안 템플침례교회와 마린뷰교회에서 자비량 목회자로 봉직, 캐...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06년 10월호에 있습니다.

Vol.96 2006년 10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