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대담

대담

본토 친척 아비의 집을 떠나는 아브라함, 향상교회를 통해 보다

2007년 03월 디사이플

옥한흠 목사 & 정주채 목사 특별대담

최근 일반 언론에까지 주목을 받고 있는 교회가 있다. 바로 향상교회(담임: 정주채 목사)가 그 화제의 교회이다. 교회가 사회의 지탄의 대상이 되는 일이 흔한 시점에서 향상교회가 언론의 주목을 받은 것은 바로 2년전 교회 부지를 판돈을 지역사회에 환원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부터다. 더구나 향상교회가 분립해 나가는 교회건물은 교인들의 힘으로 다시 지을 예정이다. 말 그대로 가진 게 넉넉해서 행한 일이 아니라는 점이다. 더구나 대형 교회를 지향하는 한국 교회 정서에서 적정수의 교인이 되면, 교회를 분립 개척한다는 소신은 본토 친척 아비의 집을 떠나는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을 교회현장에서 만나게 한다. 이번 <디사이플> 3월호에서는 분립 개척으로 유명해진 향상교회 정주채 목사를 국제제자훈련원 원장 옥한흠 목사가 직접 찾아가 특별대담을 했다. 교회 분립과 교회 부지 사회환원 이면에 감춰진 제자훈련 이야기들을 교회소개와 함께 대담을 통해 직접 들어보자. <편집자 주>

 

 

제자훈련에 기반을 두고, 교회 분립과 지역사회 섬김의 모델이 된 향상교회 이야기


대형 교회를 선호하는 한국 교회 풍토에서 교회가 부흥할 만하면, 다시 개척 교회로 돌아가는 교회가 있다. 바로 향상교회(담임: 정주채 목사)가 그렇다. 한국 교회 안에 건강한 중소형 교회가 많아져야 한...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07년 3월호에 있습니다.

Vol.101 2007년 3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