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평신도를 깨운다 생활숙제

생활숙제

훈련생들의 친밀감을 높이는 여름 방학 조별 모임

2014년 07월 박봉만 목사_ 경산 은혜로교회

공부할 줄 아는 학생은 방학의 중요성을 알고 있다. 마음껏 신나게 놀 수 있는 방학이라지만, 그는 방학을 공부에 있어 절호의 기회로 알고 기다린다. 자신에게 부족한 것이 무엇인지를 깨닫고, 그 부분을 보충하는 일에 즐거움을 느끼는 것이다. 책을 읽거나 여러 곳을 다니며 조사를 하기도 하고, 또 학원에 가서 새로운 것을 배워 오기도 한다.
제자훈련도 마찬가지다. 더운 여름 나기를 위한 방학이지만, 훈련생들이 이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지를 살펴보면, 훈련을 잘 받고 있는지, 혹은 그렇지 않은지를 쉽게 평가할 수 있다. 지금까지의 훈련이 자신의 삶에 좋은 영향을 줬다면 스스로 훈련을 즐기게 된다. 누가 하라고 하지도 않았는데 알아서 새벽기도를 나온다든지, 읽으라고 하지도 않았는데 제자훈련 추천 도서들을 몽땅 읽어오기도 한다. 심지어 그 짧은 기간 동안 집중적으로 성경공부를 해 오거나 성경세미나에 참가하면서 배운 것들을 체계적으로 정리해 온다든지, 혹은 스스로 중보기도부서에 들어가 더 깊은 기도생활로 여름철을 보내고 오기도 한다. 이런 황홀한 모습들을 훈련생들이 보여 준다면 그야말로 ‘대박’이다.
그러나 내 부족한 경험으로 말하자면, 대부분의 훈련생들이 훈련 몇 달 만에 이런 모습으로 거듭나기란 정말 하늘의 별 따기다. 그나마 내준 여름 방학 과제만이라도 충실히 해 오면 다행이겠지만, 그것조차 하기 힘들어하는 경우가 많다. 얼마나 훈련이 힘들...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4년 7월호에 있습니다.

Vol.182 2014년 7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