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평신도를 깨운다 사모이야기

사모이야기

나는 엄마, 성도, 그리고 사모입니다

2016년 05월 이기열 사모_ 푸른초장교회

선교사로 준비 중이던 우리 부부는 교회 개척의 길로 나가게 됐고, 세월이 흘러 올해 교회 개척 20주년을 맞았다. 세 자녀의 엄마로서, 성도로서, 목사의 아내로서 지나온 시간을 되돌아본다.


1983년 4월 믿음의 여정이 시작된 시기다. 나는 불신 가정의 칠 남매 중 셋째로 태어나, 자유롭게 살았다. 일곱 살 쯤 됐을 때 엄마가 많이 아프셔서 약도 써 보고 굿도 하고 절에도 갔다. 그러다 교회에 가보라는 주변의 권유로, 교회 철야기도회에도 참석해 엄마의 병환이 낫기를 기도했다. 우리가 간 교회는 읍내의 조그마한 교회였다. 바닥은 마룻바닥이었고, 기다란 방석도 있었다. 벽에는 예수님의 성화 두 점이 걸려 있었다. 양을 인도하시는 예수님의 모습과 문 앞에 서서 문을 두드리시는 예수님의 모습이 그려진 성화였다.
엄마는 낫지 못하셨고, 결국 내가 중학교 2학년 때 돌아가셨다. 그때 나는 교회의 종소리가 나를 부르는 것 같았고, 교회에 가고 싶다는 생각으로 교회를 찾아갔다. 수련회를 통해 은혜를 받고, 어려운 환경 가운데서도 신앙생활을 계속해 나갔다. 가족의 영혼 구원을 위해 눈물도 많이 흘렸다.


2004년 4월 그해 4월은 유난히 길고 처절했다. 막내가 TV에 발목이 찍혀 수술하고 두 주를 병원에서 보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본 아파트 화단의 철쭉은 화려하다 못해 처절해 보였다. 그 후 막내는 통원 치료를 받으며 통 깁스를 하고 석 달을 보...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6년 5월호에 있습니다.

Vol.202 2016년 5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