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문화를 깨운다 문화를깨운다

문화를깨운다

문화를 바라보는 그리스도인의 눈

2016년 05월 신국원 교수_ 총신대학교

21세기는 문화의 시대다. 목회도 문화 이해가 중요하다. 『그리스도와 문화』(1951)는 신앙과 문화의 관계에 대한 최고의 고전 중 하나다. 저자 리처드 니버(H. Richard Niebuhr, 1894~1962)는 형 라인홀드와 더불어 미국을 대표하는 윤리 신학자다. 그의 말처럼 기독교와 문화의 긴장은 끊임없이 문제를 일으킨다. 조상 제례에서부터 술과 담배, 선정적이고 폭력적 대중문화와 동성애 문제에 이르기까지 문화는 복음이 전파되는 곳 어디서나 크고 작은 긴장을 빚어낸다. 더욱이 그리스도인들 사이에도 대처 방식의 불일치로 어려움은 가중되곤 한다.


기독교와 문화 유형론
이 책은 역사상 나타났던 그리스도인의 문화적 태도를 5개의 유형으로 나눠 각각의 장단점을 보여 주려 했다. 처음 두 유형은 문화를 배격하거나 포용하는 반면, 남은 셋은 종합, 대립, 변혁을 주장한다. 이 유형론의 가장 큰 유익은 복잡한 신앙과 문화 관계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준다는 데 있다. 니버의 분석은 왜 그리스도인들의 문화관이 하나 되지 않는지를 이해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또 독자의 상태를 진단하는 도구로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른 입장과 비교하는 잣대로도 활용할 수 있다.
첫째 유형은 신앙과 문화를 양자택일의 대립 관계로 보는 반문화 입장이다. 문화에 대해 포기와 배격을 신앙의 표시로 삼으며, 세상과 다른 삶으로 강한 인상을 주기에 ‘필요하나 부적절한 ...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6년 5월호에 있습니다.

Vol.202 2016년 5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