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평신도를 깨운다 훈련큐티

훈련큐티

제자훈련 큐티의 기본 원칙

2017년 01월 박희원 목사_ 국제제자훈련원

한국 교회 성도들에게 큐티라는 단어는 이제 친숙하다. 큐티에 관한 많은 책들이 나왔고, 다양한 스타일의 큐티지가 각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런데 이것이 오히려 새로운 문제를 낳고 있다. 그 모든 형태의 큐티가 다 적절한 것인가? 특히 제자훈련, 곧 평신도를 깨워 훈련시켜 목회의 동역자로 세우는 데 적절하다고 할 수 있을까?
제자훈련과 큐티는 분리할 수 없다. 제자훈련을 받겠다고 결심하는 순간 바로 큐티 생활이 시작된다. 따라서 제자훈련 하는 목회자는 훈련 기간 내내 큐티를 가르치고 점검해야 한다. 그렇다면 제자훈련에서 큐티는 어떤 위치에 있으며, 제자훈련을 위한 큐티는 어떤 원칙 위에 세워져야 할까?


큐티는 제자훈련의 기본이다
제자훈련과 큐티에 대해서 생각할 때, 무엇보다 먼저 “큐티, 꼭 해야 합니까?”라는 질문에 대한 확고한 답을 갖고 있어야 한다. 큐티가 없는 제자훈련이란 있을 수 없다. 이는 제자훈련이 대학생 선교단체의 전유물이었을 때부터 그랬다.
대학생 선교단체에 교회를 다니던 신입생이 들어오면 가장 먼저 점검하는 질문은 “구원의 확신이 있습니까?”였다. 소위 ‘선데이 크리스천’이 아닌지를 점검하는 것이다. 구원의 확신을 확인한 후 두 번째로 하는 질문이 바로 “큐티하십니까?”였다. 그만큼 큐티는 제자훈련 공동체의 기본이다.
좀 심한 단순화지만, “대학생 선교단체에서는 어떤 사람을 배출하는가?”라는 질문에 “큐티하는 사람을...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7년 1월호에 있습니다.

Vol.209 2017년 1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