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평신도를 깨운다 순장리더십

순장리더십

순장 사역의 은혜로운 다섯 가지 원칙

2017년 02월 최영자 집사_ 춘천 주향교회

신년이 되면 소그룹이 새롭게 편성된다. 새로운 순원들과 만나면 서먹서먹하기도 하지만, 호기심과 기대감으로 마음이 설레기도 한다. 순원들 대부분은 소그룹을 통해 믿음이 성장하고, 교회 생활도 잘하게 되며, 소그룹의 중요성을 깨닫게 된다. 하지만 더러는 기존 구역예배 형식과 다른 소그룹 모임을 낯설어하거나, 말씀 나누는 것을 힘들어한다. 또 이전 교회에서 상처를 받아 닫힌 마음으로 교회를 옮겨 왔을 경우에는 마음이 쉽게 열리지 않아 순원들을 경계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순장은 순원들의 성향을 빨리 파악해 각 개인에 맞는 양육과 돌봄을 해야 한다. 나도 여러 가지 상황들을 만나면서 시행착오를 겪어 왔고, 그 경험들을 통해 다음과 같은 원칙을 세워 순장 사역을 감당하고 있다.


1. 자신의 영적 건강을 점검하라
순장은 하나님께서 깊은 교제 가운데 부어 주신 구원의 감격을 가슴에 품어야 한다. 그리고 말씀과 기도를 통해 변화된 신앙과 인격의 성숙함이 순원들에게 덕을 끼치도록 신뢰를 줘야 한다. 또한 순장에게는 “나의 나 된 것은 오직 하나님의 은혜”임을 매 순간 고백하는 겸손함이 있어야 한다.


2. 사명과 책임을 기쁨으로 여기라
순장은 순원들을 가르치고 돌보는 사역자다. 이 사역을 순장 자신의 사명으로 여길 때, 즐겁게 순장의 역할을 감당할 수 있다. 또한 그럴 때 하나님께서 영적 권위와 능력을 부어 주셔서 하나님 손에 붙들려 사역할 수 있다. 이 ...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7년 2월호에 있습니다.

Vol.210 2017년 2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