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평신도를 깨운다 평신도를 깨운다

평신도를 깨운다

절망의 시대에 성도로 부름받다

2017년 03월 송태근 목사_ 삼일교회

새해가 시작된 지 엊그제 같은데 벌써 두 달이 흘러 봄이라는 새 계절이 성큼 다가왔다. 작년 가을부터 온 나라를 아프게 찌른 영화 같은 끔찍한 현실은 여전히 뿌연 안개처럼 이 나라를 지배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금 공의와 사랑이 모조리 실종된 듯하다. 교회조차도 이 위기 앞에 무력하게 느껴진다. 시대의 아픔 앞에서 성도들은 시민으로서 어떤 자세를 취하며
무슨 대답을 가져야 할까? 이사야 선지자가 부름받은 현장은 절망의 시대 속에 서 있는 성도들에게 중요한 힌트를 제공한다.


성도, 절망의 시대 속에서 부름받다
이사야가 하나님의 부름을 받던 때는 “웃시야 왕이 죽던 해”였다(사 6:1). 이사야가 본 환상은 웃시야 왕의 죽음과 깊은 연관이 있다. 이사야의 소명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웃시야 왕의 일대기를 살펴야 한다. 웃시야 왕은 16세에 왕이 돼 52년 동안 유다를 통치했다. 그는 하나님 앞에서 큰 과오 없이 정치를 잘했다. 놀랍게도 국력을 키워 영토를 확장했고, 암몬에게 조공을 받기도 했다.
웃시야 왕은 정치, 경제, 신앙, 국방 등 모든 부분에서 부흥의 시대를 일궜다. 혁혁한 공을 남기며, 유다의 절정기를 보냈다(대하 26:1~15). 그런데 절대 권력을 누리던 웃시야가 실수를 범한다. 자신이 직접 제사를 집례하려 한 것이다(대하 26:16). 자신의 영향력이 절대화되니 교만해진 것이다. 이때 80명의 제사장 무리가 웃시야 왕을 ...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7년 3월호에 있습니다.

Vol.211 2017년 3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