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문화를 깨운다 선교사소개

선교사소개

“건너와 우리를 도우라” - 조선의 마게도냐인, 이수정 선교사

2017년 03월 이용남 선교사_ 세계선교공동체

이수정 선교사(李樹廷, Rijutei, 1842-1886)
온건 개화파 양반으로 태어났으나 일본에서 성경을 접하고 그리스도인이 됐다. 한국인 최초로 주기도문을 번역했으며, 미국 선교사들에게 한국에 선교사를 파송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조선의 선진 농업 기술을 배우러 일본으로 건너간 이수정은 농학자인 츠다센(津田仙)을 만난다. 그는 농업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감명 깊게 듣고 선물을 하나 받아왔는데, 바로 한자로 된 성경이었다. 그날 밤 이수정은 성경을 읽다 잠들었고, 너무나도 생생한 꿈을 꾸다가 잠에서 깨어났다. 꿈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해변을 거닐던 한 조선인이 키가 큰 남자와 키가 작은 남자를 만났다. 이들은 파란 눈의 서양인들이었다. 그는 서양인들이 들고 있는 한 묶음의 책을 바라보고는 호기심 가득한 말을 건넨다.
조선인: 여보시오들, 당신들이 들고 있는 것은 무엇이오?
서양인: (책 한 권을 건네며) 이것은 조선에 있는 모든 책을 더한 것보다 귀하고 소중한 책이랍니다.
조선인: (크게 놀라며) 아니 이것이 어떤 책이기에 조선의 모든 책들을 더한 것보다 귀하단 말이오?
서양인: 이 책은 바로 하나님의 말씀을 기록한 성경책이랍니다.

그는 너무나 선명한 꿈이기에 거부할 수 없는 큰 힘에 이끌려 말씀 앞으로 나아가기 시작했다. 이 사람이 바로 조선인으로는 처음으로 한글 성경(마가복음)을 번역했던 이수정(李樹廷, Rijutei, 1842-1886...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7년 3월호에 있습니다.

Vol.211 2017년 3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