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목사를 깨운다 현장이야기

현장이야기

성내동교회 * 지역에 안겨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제자들의 교회

2017년 05월 안승훈 전도사

교회 : 성내동교회

강성국 목사는 장신대학교를 졸업하고 남서울제일교회, 청운교회 등에서 사역하다가 2006년 12월, 40년 이상의 전통 교회인 성내동교회 2대 담임목사로 부임했다. 강 목사는 오늘도 한 영혼을 소생시키는 말씀의 능력을 믿으며, 평신도들을 말씀 사역에 동참케 하는 제자훈련에 전념하고 있다.






성내동교회는 8호선 천호역과 강동구청역 사이에 있는 주택가 한가운데 살포시 안겨 있는 교회다. 처음 찾아갈 때 인상이 그랬다. 지도에 따르면 교회가 보여야 하는데, 이쪽 골목에서 돌아보고 저쪽 골목에서 돌아봐도, 빌라만 보일 뿐 교회가 보이지 않았다. 그러다 겨우 다음 골목을 돌아 보니, 그리 작지 않은 교회임에도 동네의 스카이라인과 잘 어우러져 안겨 있는 듯한 인상을 줬다. 성내동교회는 백제의 옛 도읍지와 가까운 동네인지라, 교회가 세워진 1966년은 이 지역 전체 역사에는 끝자락이지만, 성내동이 현재의 모습이 되기까지의 역사를 충분히 함께한 곳이기도 했다.
원로목사는 1966년도에 교회 개척 후 40년 동안 한 교회만을 섬겼고, 오랜 역사와 피땀을 이어받은 2대 담임목사 강성국 목사도 벌써 10년째 사역하고 있다. 그리고 지역 사회와 함께 성장해 온 이 교회는, 최근 들어 제자훈련의 변화를 경험하고 새로운 생명력을 뿜어 내며 건실한 성장의 열매를 맺고 있다.


교회가 갈등하는 모습 보면서 말씀 사역에 집중
제자훈련 목회를 성내동교회에 도입하게 된 데에는,...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7년 5월호에 있습니다.

Vol.213 2017년 5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