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평신도를 깨운다 훈련큐티

훈련큐티

느낀 점 쓰기 훈련

2017년 09월 박희원 목사_ 큐티연구소

D형 큐티는 내용관찰, 연구와 묵상, 느낀 점, 결단과 적용이라는 네 부분으로 나뉜다. 그러나 태도라는 기준에서 보면, 두 부분으로 나뉜다고 할 수 있다. 앞에서 다뤘던 내용관찰과 연구와 묵상은 객관적 태도를 가지고 해야 할 부분이다. 그것이 잘됐는가 아닌가를 판단하는 기준은 설득력이다.
그에 비해 느낀 점과 결단과 적용 단계에서는 주관적 태도를 지녀야 한다. 즉 ‘내 이야기’가 나와야 한다는 뜻이다. 앞에서는 성경을 관찰하고, 그 의미를 파악하려 했다면, 이제는 묵상하는 자신의 삶을 관찰하고, 그 의미를 파악해야 한다. 단, 이는 어디까지나 앞에서 묵상한 성경의 메시지에 비춰 관찰하고, 숙고하는 과정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이렇게 할 때 묵상자의 삶이 성경 메시지에 의해 변화되는 역사가 일어날 수 있다.


느낀 점, 큐티의 핵심
느낀 점은 큐티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이는 <디사이플> 3월호에 소개한 ‘큐티분류표’만 봐도 알 수 있다. 이 표에서는 A, B, C, D의 네 가지 형태로 큐티를 분류하는데, 이 네 가지 형태의 큐티들이 모두 공유하고 있는 부분이 바로 느낀 점이다.
만약 큐티훈련을 ‘위에서 아래로’ 즉 A형에서 D형으로 훈련하고 있다면, 훈련생은 느낀 점만 네 번을 써 보게 된다. 그냥 성경을 읽기만 한 상태에서 느낀 점을 쓰는 A형의 느낀 점과 성경을 관찰한 후에 쓰는 B형의 느낀 점은 분명 그 깊이가 다르다...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7년 9월호에 있습니다.

Vol.216 2017년 9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