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기획

기획

기획5 * 성화를 이뤄 가는 제자들의 공동체

2018년 04월 한상윤 목사_ 한뜻교회

거듭남, 위로부터 이뤄지는 주권적 신비
‘변화’라는 단어는 간단치가 않다. 이보다 더 희망과 절망을 동시에 주는 단어도 드물다. 그 주체가 인간이기 때문이다. 수많은 사람이 일평생 자신과 싸우면서 절망하는 이유 역시 변화하지 않는 스스로에게 좌절하기 때문이다. 기독교는 가장 어려운 난제를 기본으로 하고 있다.
인간이 할 수 있는 수많은 일 가운데 목회를 가장 어려운 일로 여기는 이유는 간단하다. 변화하기 가장 어려운 대상인 인간을 변화시키는 과제를 가지고 씨름하는 사역이기 때문이다. 만일 이 일이 인간의 힘으로 하는 것이라고 한다면, 이 일은 처음부터 해서는 안 되는 일이다. 기독교는 구원받은 인간의 가장 기본적 변화를 ‘중생’ 또는 ‘거듭남’이라고 말한다. 거듭난다는 말은 헬라어로 ‘아노덴’인데, ‘위로부터’라는 뜻으로 성령과 말씀에 의해 이뤄지는 주권적 신비다.
이 신비로운 거듭남의 변화를 이만재 씨만큼 친근감 있게 들려주는 사람도 드물다. 인생을 살 만큼 산 사십대 후반에 거듭남을 체험한 그는 자신이 예수를 알게 되면서부터 겪은 100일간의 이야기를 메모와 일기 형식으로 쓴 『막 쪄낸 찐빵』이라는 책을 통해 실감 나게 들려주고 있다.
“참 별 희한한 일도 다 있다. 내 나이 머지않아 지천명을 바라보는 나이에 아무리 생각해 보아도 별일은 별일이다. 세상에 나처럼 한평생 엉덩이 뿔을 높이 달고 휘저어 대며 오로지 술과 벗과 객기를 인생의 ...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8년 4월호에 있습니다.

Vol.223 2018년 4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