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문화를 깨운다 선교사소개

선교사소개

가교(架橋), 두르고 싸매고 보듬는 삶 - 겔손 엥겔 선교사

2018년 07월 이용남 선교사_ 세계선교공동체


겔손 엥겔 선교사(Gelson Engel, 왕길지, 1868~1939)
독일에서 태어나 교사대학을 졸업한 후, 선교대회에서 복음 전파자의 삶을 살기로 결단했다. 1892년부터 인도에서 교육 선교사로 사역했으며, 그곳에서 클라라 바스 선교사를 만나 결혼했다. 6년의 인도 사역을 마무리하고 호주 멜버른으로 이주해 선교 사역을 위해 기도하던 중, 호주 빅토리아장로교회 여선교회연합회의 요청을 받아 부산으로 파송된다. 호주 파송 선교사들 간의 갈등을 봉합하는 역할을 한 그는 순회전도자이자 목회자, 교육자로서 37년간 조선에서 선교 사역을 감당했다.




아시아의 동쪽 끝, 조선에 입국한 선교사들의 사역 가운데에는 갈등과 분쟁이 없지 않았다. 그때 동료 선교사들과의 관계에서 발생한 어려움들을 싸매고 보듬은 선교사가 있었다. 이번에 우리가 만날 엥겔 선교사가 쌓았던 수고와 헌신의 가교(架橋)를 통해 이번 여름 우리가 만들어 갈 또 다른 가교를 그린다.


호주 파송 선교사들 간의 갈등과 어려움
호주 출신의 첫 번째 조선 선교사였던 데이비스(Joseph Henry Davies)의 죽음 이후, 호주선교부 청년연합회는 맥카이(James Mackay) 목사 부부를 조선으로 파송했다. 또 여선교회연합회에서는 3명의 미혼 여선교사 멘지스(Belle Menzies), 페리(Jean Perry), 퍼셋(Mary Fawcett)을 파송했다. 1891년 12월, 부산에 도착한 그...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8년 7월호에 있습니다.

Vol.226 2018년 7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