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평신도를 깨운다 훈련큐티

훈련큐티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는 삶(누가복음 12:13~21)

2018년 09월 국제제자훈련원

<훈련 큐티>


내용관찰

무리 중 한 사람이 예수님께 유산을 나누어 가지도록 형에게 명해 주시기를 부탁한다. 이에 예수님께서 “나는 재판관이나 물건 나누는 자로 세움받지 않았다”라며 오히려 책망하시고, 그 사람에게 마음의 탐심을 버리라고 말씀하신다. 이어서 등장하는 한 부자는 밭의 소출이 풍성해지자 속으로 ‘곡식이 많아져서 쌓아 둘 공간이 없으니 곳간을 헐어 더 크게 지어 모든 곡식과 물건을 쌓아 두겠다’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소유가 풍성하니 평안히 쉬고 먹고 마시면서 즐거워하자고 자신의 영혼에게 말한다. 하나님께서는 그 부자를 어리석은 자라고 하시며, 재물이 아니라 하나님께 대하여 부요한 자가 더 지혜로움을 말씀하신다.


연구와 묵상

1. 하나님께서는 왜 열심히 벌어서 소유를 쌓아 두고, 자신의 영혼에게 평안히 쉬고 즐기자고 한 부자를 어리석다고 표현하셨을까?

부자는 밭의 소출이 풍성한 복을 누렸다. 그러나 그는 현재의 소유에 감사하거나 그것을 족하게 여기지 않고, 더 많은 소유를 쌓기 위해 곳간까지 헐어서 더 많은 재물을 쌓아 두려고 했다. 그리고 자신의 영혼에게 평안히 쉬고 즐기자고 말한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영혼이 피곤치 않고 평안히 쉬면서 즐기는 것을 나쁘게 생각하지는 않으신다. 하지만 부자는 자신의 소유가 풍성해졌기 때문에 영혼이 쉬고 즐거워해도 된다고 여겼던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영혼이 다른 것, 세상 것이 아닌 ...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8년 9월호에 있습니다.

Vol.227 2018년 9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