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기획

기획

기획2 - 목회자의 영성, 교회의 운명을 좌우한다

2019년 01월 이기혁 목사_ 새중앙교회

목회자의 영성은 목회자 개인과 가정뿐만 아니라, 교회 성도와 공동체까지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 교회가 건강하고 성도들의 믿음이 아무리 좋아도, 어느 순간 목회자의 영성에 적신호가 켜지면교회 운명까지 흔들리게 된다. 이런 점 때문에 목회자의 삶은 그 혼자만의 삶이 아니다.

이를 위해 목회자는 하나님 앞에 자주 서고, 골방에서의 기도 시간을 늘려야 한다. 누가 보거나 체크해 주는 게 아니라, 스스로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진실하게 몸부림쳐야 한다. 목회자가 살아 온 삶과 경험한 것은 그의 영성에 큰 영향력을 미친다. 사람이 경험한 흔적은 영혼에 남겨진 흔적과도 같기 때문이다.

나 역시 목회의 위기를 겪은 적이 있다. 아마도 사역자라면 누구나 이 위기를 한두 번은 경험할 것이다. 앞서 경험한 자로서 어떤 때 목회의 위기가 찾아오고, 그때 어떻게 목회자의 영성을 잘 관리해 사역자 자신은 물론, 교회와 성도들의 영성까지 지킬 수 있을지 나눠 보고자 한다.


나와 가까운 영성의 색깔을 찾고 채우라

영성이란 무엇인가? 영성은 하나님과 내가 관계 맺는 것을 의미한다. 내 영성이 좋을 때는 하나님과 사랑에 빠질 때다. 게리 토마스는 그의 저서 《영성에도 색깔이 있다》에서 목회자의 영성이 교회의 운명을 좌우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영성의 9가지 색깔’을 다음과 같이 분류했다. 첫째, 자연주의 영성이다. 자연 속에서 하나님의 창조하심과 위대한 영성을 느끼는 것을 말한...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9년 1월호에 있습니다.

Vol.231 2019년 1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