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목사를 깨운다 목사를깨운다

목사를깨운다

목회자도 사람이다

2019년 03월 최상태 목사_ 화평교회

《목사도 사람이다》(Pastors Are People Too)의 저자 지미 도드(Jimmy Dodd)는 오늘날 교회 안에서 교인들이 목회자에게 기대하는 것이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많다고 지적한다. 훌륭한 설교, 자상한 상담, 유능한 행정가, 탁월한 리더십, 과감한 비전 제시, 노련한 전략가 등 요구하는 것들이 너무 많고 중해 많은 목회자가 탈진되고 중병을 앓고 있다는 것이다. 교회의 비전이 자신의 뜻과 생각에서 어긋난다고 생각되면 여지없이 앞뒤를 가리지 않고, 목회자를 동네북처럼 신나게 두들겨 대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되면 신앙의 지도와 양육을 받아야 할 성도와 교회가 혼란에 빠지게 되며 사탄이 춤을 추게 된다.

 

목회자를 향한 잘못된 행동들
오늘날 한국 교회가 건강하게 성장하는 데 장애가 되는 요인 중 하나는 목회자가 잘한 일은 전혀 인정하지 않고 실수한 것에만 몰두해 나팔을 부는 것이다. 이런 일은 교회를 병들게 한다. 또 어떤 성도들은 마음대로 목회자를 쥐고 흔들어 월권행위를 서슴지 않으며, 자기 방식으로 교회를 운영하기도 한다.
영적 지도자의 권위를 무시한 채 사역은 하지 않고, 직분을 남용해 교회를 제도화, 형식화되게 하는 일에 앞장서는 사람들도 있다. 하나님께서는 리더를 통해 일하시는데, 성도들이 자기중심적으로만 생각하고, 목회자의 역량이나 입장 그리고 상황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 모습은 안타까운 일...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9년 3월호에 있습니다.

Vol.233 2019년 3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