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기획

기획

기획2 - 허물 많은 사람도 사랑과 섬김의 대상이다

2020년 10월 한태수 목사_ 사랑과감사교회

구원의 감격, 달라 보이는 사람들

나는 과거에 나 잘난 맛에 살았다.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지도 않았고, 알아서 공부하고 부모님 말씀에 순종하며 그런대로 큰 문제없는 사람처럼 살았다. 그러던 어느 날 열두 번 전도를 받고 교회에 갔다. 1년 동안은 의리를 지키려고 교회에 나갔다. 

그러다가 고등학교 1학년 말쯤 하나님 앞에 서는 기회가 열렸다. 그분 앞에 선 내 모습이 보였다. 나는 죄와 허물투성이였다. 차마 그냥 두고 볼 수가 없었다. 얼마나 부족하고 허물이 컸는지 수 시간 울면서 큰소리로 회개했다. 내면에 있는 멍들고 냄새나는 더러운 것들이 빠져나가는 느낌이었다. 

그때부터 성경 말씀이 믿어지기 시작했다. 목숨 걸고 믿을 수 있는 말씀으로 느껴졌다. 천지창조가 하나님의 작품이라는 사실이 믿어졌고, 예수님의 십자가와 부활이 믿어졌다. 그분께서 내 주님이시요, 구주이심이 믿어졌다. 

그러자 그 이후부터는 마치 하늘 구름 위를 둥둥 떠다니는 느낌이었다. 한없는 기쁨이 밀려왔다. 춤이라도 추고 싶었다. 순간 사람들을 바라보니 왜 그리 사랑스러운지 예전에 전혀 느껴 보지 못했던 감정이었다. 예전에는 좋거나 사랑스러운 사람이 별로 없었다. 그런데 웬일인가? 별로 좋게 느껴지지 않던 사...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0년 10월호에 있습니다.

Vol.250 2020년 10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