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평신도를 깨운다 제자행전

제자행전

단기선교 이야기 - 예수 사랑 전하러 갔다가 예수 사랑 듬뿍 받고 오다

2020년 11월 이주희 집사_ 성복중앙교회

섬세하게 채워 주신 하나님

단기선교 준비를 위해 모여 공연 연습을 할 때면 오병이어의 기적이 일어나곤 했다. 누군가 목이 마르다고 하면 음료가 나오고, 누군가 당이 떨어졌다고 하면 초콜릿을 건네주고, 배가 고프다고 하면 귀한 손길을 통해 샌드위치와 감자를 보내 주며, 도시락 없이 연습만 하자 했더니 치킨과 오미자를 직접 들고 권사님이 찾아오기도 했다. 

또 CD 플레이어가 고장 나자 누군가 더 좋은 플레이어를 지원해 주고, 영상 담당자가 없다고 걱정했더니 영상 전문가 자매님이 팀에 합류했다. 음식과 주방을 염려했더니, 든든한 권사님과 집사님이 합류하셨다. 이렇듯 선교를 준비하며 다 열거할 수가 없을 정도로 세밀하게 돌보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경험할 수 있었다. 작은 것 하나도 지나치지 않게 공급해 주시고, 채워 주시는 하나님은 정말 섬세하신 분이시다. 


합력해 선을 이룬 천국잔치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0년 11월호에 있습니다.

Vol.251 2020년 11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