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목사를 깨운다 다시 보는 디사이플

다시 보는 디사이플

회개의 제자도를 실천한 목회자, 성도와 교회의 영적 변화를 이끌다

2020년 11월 빌 헐 목사_ 빌 헐 미니스트리 대표

빌 헐(Bill Hull) 목사는 미국 복음주의 자유교회 교회사역부 총무로 봉직하며, 교회가 제자 양육이라는 고유한 사명에 눈을 돌리게 만드는 일을 열정적으로 돕고 있다. 교회를 ‘그리스도의 제자 삼는 공동체’로 변화시키는(제자훈련 하는) 선교단체인, T-Net International의 창시자며, 현재 빌 헐 미니스트리 대표로 섬기고 있다. 30년간의 목회 사역과 7권의 저술서에서 하나님께서 그에게 주신 열망이 드러난다. 《목회자가 제자 삼아야 교회가 산다》, 《온전한 제자도》 등을 비롯해 그의 저서는 모두 제자 양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하고 있다.





어느 날 느낀 목회의 절망감

내가 30년 넘게 목회를 하면서 앞장서서 끌어온 사역이 실패하고 있다는 사실을 성도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시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겉으로는 교회 사역이 잘 돌아가는 것같이 보였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못했다. 그리고 그것은 갑자기 든 생각이 아니라, 오래전부터 불안하게 느끼던 바였다.

‘뭔가가 잘못됐다. 온갖 방법, 전략적 계획, 사명 선언문과 비전에 대한 설교들도 제자를 만들지 못했다.’

나는 수년 동안 이런 생각에 시달리면서 많은 괴로움을 당했다. 주말예배, 성경공부반, 소그룹과 봉사 활동에 투입한 모든 노력 끝에 얻은 성도 개인의 변화는 어디로 갔단 말인가? 나는 제자훈련에 대해 설교하고, 글을 쓰면서도 마치 얼음 위를 달리는 스케이트 선수처럼 느껴졌다....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0년 11월호에 있습니다.

Vol.251 2020년 11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