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기획

기획

기획5 - <인터뷰> ‘모이는 예배’와 ‘삶의 예배’ 모두 훈련이 필요하다

2020년 12월 편집부

“날마다 마음을 같이하여 성전에 모이기를 힘쓰고 집에서 떡을 떼며 기쁨과 순전한 마음으로 음식을 먹고”(행 2:46). 

성경은 날마다 마음을 같이해 성전에 모이기를 힘쓰라고 말한다. 아무도 걸어보지 못한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교회는 온라인 예배를 시행하게 됐고, 수많은 성도들이 집에서 온라인 예배를 드리게 됐다. 많은 성도가 장기화된 온라인 예배로 모이는 예배의 소중함과 절실함을 깨닫고, ‘삶으로 드리는 예배’가 습관화되지 못해 제자훈련의 필요성도 알게 됐다. 이에 올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예배의 소중함을 깨우친 평신도 3명의 인터뷰를 들어봤다. <편집자 주>




“어디서 예배드리든지 ‘코람 데오’의 마음으로 임하겠다”

노태용 집사_ 경산중앙교회


● 코로나19로 인해 예배의 모습이 어떻게 바뀌었고, 그 과정에서 예배에 대한 생각이 어떻게 변화됐는가?

당연시하던 모이는 예배를 잃어버렸지만, 가정에서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면서 아이들과 함께 예배할 수 있다는 유익이 있었다. 온 가족이 한곳에 앉아서 같은 말씀을 들으며 예배드린다는 것이 큰 은혜였다. 특히 찬양에 반응하며 신나게 율동하고 따라 부르는 아이들을 보면서 은혜가 됐다. 후에 주일학교도 온라인 예배를 시작하면서 아이들이 어떤 말씀을 듣고 어떻게 예배를 드리는지도 알 수 있어서 도움이 됐다. 가정예배를 드릴 때도 아이들과 말씀으로 함께 나눌 수 있는 공감대가 많이 ...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0년 12월호에 있습니다.

Vol.252 2020년 12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