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목사를 깨운다 디사이플소식

디사이플소식

디사이플소식2 - 제13기 새가족 사역 세미나 결산

2020년 12월 김미은 기자

“새가족 정착, 감동을 주는 돌봄이 필요하다”

제13기 새가족 사역 세미나 결산


교회가 얼마나 건강한지를 가늠하는 중요한 척도는 새가족의 정착 비율이라고 할 수 있다. 이에 국제제자훈련원에서는 새가족 사역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돕고, 목회 현장에 접목 가능한 노하우를 전달하는 세미나를 개최해 왔다.

지난 11월 16일, 제13기 새가족 세미나가 온라인 화상 회의 플랫폼 줌(ZOOM)을 통해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의 주 강사로는 강명옥 전도사(국제제자훈련원 부원장)와 박주성 목사 (국제제자훈련원 대표총무)가 섬겼으며, 목회자, 신학생, 사모, 새가족 사역을 담당할 평신도지도자 80여 명이 참석했다.


새로운 영가족의 진정한 필요를 채워라

먼저 첫 번째 강의를 맡은 박주성 목사는 새가족 사역의 철학에 대한 개론을 전달하며, 새가족이 낯선 환경에서 어려움을 겪을 때 적절한 돌봄이 필요함을 설파했다. 박 목사는 “교회의 경쟁 상대는 다른 교회가 아니라 백화점이나 마트와 같은 곳이며, 새가족에게 감동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있어 교회가 열린 마음으로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새가족 정착을 위한 필수 요소를 제시한 박 목사는 교회는 새가족이 스스로 느끼는 필요는 물론, 궁극적으로는 영혼의 필요까지 채울 수 있어야 하며, 개 교회마다 성도 유입 흐름을 살펴보고, 이를 실행함에 있어 약한 고리를 찾아 보완할 것을 권했다.


비대면 시대의 새...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0년 12월호에 있습니다.

Vol.252 2020년 12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