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기획

기획

기획3 - 교재와 과제물을 나눌 때, 자기 오픈에 반응하라

2021년 03월 김무곤 목사_ 대구동흥교회

인도자의 질문 속에 자기 오픈의 답이 있다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비대면 상황이 길어지면서, 얼마 전 전면 비대면 방식으로 피택자 교육을 시작했다. 먼저 필독서를 1~2장 읽고 독후감을 쓴 다음, 함께 내용을 나누는 방식이다. 피택자라고 하는 신분이 모임에 깊이 참여하도록 이끄는 면도 있지만, 그날 모임 내용의 풍성함에는 인도자의 몫이 크다. 

지난 모임에서 장로직에 대해 논하면서 내가 “주변에 롤 모델로 삼을 만한 선배 장로님이 계십니까?”, “있다면 어떤 면에서 그분들이 도전이 되십니까?”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 질문에 한 분이 자신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동종 업계에서 함께 일하는 사업의 파트너가 타 교회 장로인데, 그와 일로 자주 대하면서 여러 가지 신앙적 조언을 들을 수 있었고 그것이 본인의 삶에 큰 유익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질문 속에 답이 있다’는 말이 있듯이, 적절히 던진 질문은 그 사람의 마음을 열어 좀 더 깊은 나눔의 세계로 나아갈 수 있게 한다. 그것은 제자훈련의 근간인 교재 나눔과 과제물 검사를 적절히 활용할 때 그 효과를 높일 수 있다. 교재 나눔과 과제물 피드백을 통해서 어떻게 인도자는 훈련생의 자기 오픈을 이끌어 낼 수 있는가? 내 경험을 기초로 몇 가지 팁을 정리했다.


자기 오픈과 관련된 철저한 질문 준비가 필요하다

인도자는 철저히 예습해야 하고, 자기 오픈을 위한 부분도 반드시 염두에 두고 ...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1년 3월호에 있습니다.

Vol.255 2021년 3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