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기획

기획

기획2 - 분가를 통해 성장하고 성숙해지는 소그룹

2021년 06월 박정식 목사_ 인천 은혜의교회

비대면 소그룹이라서 더 좋다는 순원들?!

코로나19 상황이 1년 넘게 지속되면서 모든 다락방모임이 비대면으로 전환됐다. 그래서 이전의 살갑고 애틋한 은혜의 현장들을 누리지 못함을 아쉬워하는 순원들이 많다. 그런데 예상 밖에도 오히려 비대면이기에 다락방에 참여할 수 있게 된 순원들도 생겼다. 그들 가운데 일부는 평상시 다락방모임을 어려워하거나 기피하던 이들이라는 정보를 접했다. 앞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잘 대비하고 준비해야, 공동체나 소그룹이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는 경각심을 갖게 된다.


비전다락방을 통해 다락방으로 연결시키다

은헤의교회는 새가족반 수료가 아닌, 다락방에 소속될 때야 비로서 진정한 교회 공동체의 일원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점점 소그룹에 소속되는 것을 어려워하거나 아예 기피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추세다. 아마도 타인과의 관계 맺기를 어려워하고, 타인의 시선에 대해서 많은 부담감을 갖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게다가 누군가에게 자신의 삶이나 가정의 깊은 속살을 드러내 보이는 것에 대한 거부감도 소그룹 참여도를 감소시키는 요인이 되고 있다.

성도들이 다락방에 소속되기를 어려워하는 현상은 일부 젊은 세대들에게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다. 처음 예수님을 믿고 교회에 나오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기존에 신앙생활을 하다가 어떤 이유에서든지 교회를 옮겨 오는 이들이 대부분인데, 새가족 양육 과정에서 다락방에 소속될 것을 설득하지만, 결국 다락방에...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1년 6월호에 있습니다.

Vol.258 2021년 6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