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기획

기획

기획5 - 소그룹 구성원의 영적 성장을 위해 양육과 훈련을 권장하라

2022년 09월 오승균 목사_ 마산성산교회

코로나19는 최근 2~3년 사이 한국 교회 성도의 신앙생활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그중 하나가 예배다. 이른바 온라인 예배가 빠른 속도로 현장 예배의 자리를 잠식하고 있다. 지난 2~3년 온라인 예배에 익숙해진 성도의 상당수는 아직도 현장 예배로 복귀하는 것을 망설이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런 현상은 각 교회 소그룹의 침체 원인이 되고 있다. 따라서 교회가 코로나 이전처럼 건강하고 살아 있는 유기적인 신앙 공동체가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소그룹이 활성화돼야 한다. 무엇보다 교회의 중심 소그룹인 다락방(구역 모임 혹은 목장)을 활성화시키는 일이 우선돼야 한다. 

그럼 다락방이 활성화될 때 어떤 일이 일어날까? 성도(순원)는 다른 성도와의 교제가 더욱 깊어진다. 교회 안에서 친구와 동료가 생기기 때문에 교회에 잘 적응하고 정착할 수 있다. 다락방에서는 다양한 말씀의 은혜를 받는다. 또한 다른 순원들의 신앙생활 간증을 들으며 영적으로 더욱 풍성해지고 성장할 수 있다. 나중에는 그들이 소그룹 리더(순장 혹은 목자)로 세워지게 된다. 그러므로 소그룹 다락방을 활성화시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사명인가를 알 수 있다. 


역동적인 다락방을 만들라

다락방을 활성화시키는 방안으로 다락방 순원들에게 교회의 다양한 양육과 훈련을 권장하는 것을 마산성산교회 사례 중심으로 간단하게 나누려고 한다. 먼저, 각 성도 혹은 순원에게...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2년 9월호에 있습니다.

Vol.271 2022년 9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