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목사를 깨운다 제자훈련 컨설팅

제자훈련 컨설팅

왜 제자훈련 목회인가?

2021년 09월 박주성 목사_ 국제제자훈련원

목회하기 힘드시죠?

코로나19 이전에 한국 교회는 이미 성장이 정체되고, 역성장의 두려움까지 마주해야 하는 상황에 놓여 있었다. 청년들이 교회를 떠나고, 저출산으로 인한 다음 세대 감소폭을 능가하는 주일학교 수의 감소로 인해 주일학교 없는 교회가 늘어 가는 상황이었다.

우리나라가 선진국의 문턱에 들어서면서 하나님을 대체하는 맘몬 신이 삶의 대부분의 문제를 해결하게 됐기 때문에, 믿음은 내세에나 필요한 것처럼 착각하고 살아가는 환경이 열렸다. 눈앞에 줄을 선 고난을 대하며 핍박을 견뎌 낸 선대의 신앙생활 같은 절박함은 사라진 지 오래다. 

그뿐 아니라 성도들이 교회에 요구하는 수준도 이전과는 달라졌다. 예전에는 그대로 따라 하면 되는 대표적인 목회 모델이 있었다. ‘순복음 목회 모델’은 누구든 그대로 따라 하면 비슷한 열매와 성장 곡선이 나타났다. ‘제자훈련 목회 모델’도 그랬다. 그러나 이제는 다분화된 사회의 분위기를 반영하듯 목회 현장의 요구도 다양해져 가고 있다. 

작은 구멍가게 수준의 개척 교회에서는 다양한 성도들의 요구를 충족시켜 주기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다. 교회의 경쟁 대상은 바로 옆에 있는 다른 교회가 아니라 고객이 만족할 때까지 섬기는 대형 마트나 백화점이 된 지 오래다. 그래서 교회도 더 대형화, 더 특성화돼 가며 양극화되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이제는 코로나19까지 한국 교회를 둘러싸고 있는 상황이다....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1년 9월호에 있습니다.

Vol.260 2021년 9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