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기획

기획

기획5 - 말의 덕을 세우려면 마음의 평안부터 구하라

2021년 09월 편집부

‘언위심성’(言爲心聲)이라는 말이 있다. 말은 마음의 소리라는 뜻이다. 마음이 시끄럽고 비판적이면 말도 그대로 표현되기 쉽다. 그리스도인 역시 마음속 상태가 말로 표현될 때가 많다. 항상 마음이 평안할 수는 없다. 그래서 그리스도인은 항상 말씀과 기도로 성령님께 마음의 평안을 구해야 한다. 세 교회 성도들의 인터뷰를 통해, 어떻게 하면 말의 덕을 세우는 그리스도인이 될 수 있을지 들어 봤다. <편집자 주>  


“말씀과 기도, 지혜로운 대화법으로 혀를 길들인다”

김성희 집사_ 더사랑의교회


 평소 언어 습관은 어떠한가?

아이들을 돌보는 일을 하면서 나도 모르게 “예뻐 죽겠네”, 날씨가 더우면 “더워 죽겠다”라고 무심코 내뱉곤 했다. 여러 선생님들과 모여 앉아 남의 말을 하기 좋아했고, 정작 다른 사람의 말은 경청하지 않았다. 남에게는 친절했지만, 가족에게는 그러지 못했다. 특히 남편에게는 거칠고 톡톡 쏘는 표현으로 입에서 나오는 대로 거침없이 말을 하곤 했다.


 제자훈련을 받을 때 말의 덕을 세우는 주제를 배우면서 어떤 부분에 도전을 받았나?

자동차의 핸들이 나아갈 방향을 결정하는 것처럼, 인생의 핸들은 ‘말’이다. 인생은 내 작은 혀가 말하는 대로 돌아간다. “너희 말이 내 귀에 들린 대로 내가 너희에게 행하리니”(민 14:28). 이 말씀을 묵상하며 사람이 주고받는 말을 하나님께서 들으시고...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1년 9월호에 있습니다.

Vol.260 2021년 9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