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칼럼

칼럼

순교자적 신앙이 아니면 살아도 죽은 것이다

2017년 11월 오정현 원장_ 국제제자훈련원

오늘날은 어려운 시대다. 대낮이지만, 가시거리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자칫하면 영적 빼꼼이가 될 지경이다. 두 눈을 크게 뜨고 보고 싶지만, 세상은 이런 태도를 반역으로 여긴다. “교회 밖에는 구원이 없다”라는 말에 세상은 경기(驚氣)를 일으키고, 불신자들은 온갖 교묘한 말로 조롱하며 교회와 신자를 희화화하기를 즐기고 있다. 말세에 조롱하는 자들이 와서 자기의 정욕을 따라 행하며 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을 조롱한다는 성경 말씀이 날카로운 칼처럼 가슴에 박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처럼 한 손에는 유혹과 또 한 손에는 채찍을 든 세상을 향해 교회는 반색을 하거...

교회가 살고, 교인이 사는 길

2017년 10월 오정현 원장_ 국제제자훈련원

돌아보면 햇수로 5년이 지났다. 강남에서 서초 지역으로 예배당을 옮길 즈음에 일어난 일련의 파열음들은 목회 사역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기였다. 수많은 생각들과 감정들을 무엇으로 표현할 수 있을까? 그러나 이 모든 과정에서 시간이 지날수록 내 마음을 움켜쥐고 내 속에서 태산처럼 선명하게 드러나는 생각이 하나 있었다. “이 모든 것은 반드시 복음 전도로 귀결돼야 한다.”용광로 속에서 순도 높게 정련되는 철처럼, 일련의 혹독한 과정은 교회의 체질을 바꾸는 연단과 하나님만 더욱 의지하는 겸손을 허락했다. 왜일까? 주님의 몸 된 교회의 걸음을 방해하고...

목회자의 가슴에 새겨질 마지막 설교

2017년 09월 오정현 원장_ 국제제자훈련원

“목회 인생에서 마지막 강단에 서게 된다면 무슨 설교를 할 것인가?”최근 일평생 영향력을 미치는 사역을 하시던 목사님이 갑자기 뇌중풍으로 인해 언어 소통에 어려움이 생겼다는 글을 읽었다. 이 일로 목회 사역에서 내가 전해야 할 마지막 메시지에 대해 깊이 생각하게 됐다.지난 목회 인생은 한마디로 ‘은혜’라는 단어로 압축할 수 있다. 그리고 남은 목회 사역도 은혜로 귀결될 것이다. 은혜는 사랑하는 자에게 거저 주는 것이다(엡 1:6). 자격 없는 자가 조건 없이 받는 은혜는 원인과 결과라는 과학 법칙이 지배하는 세상과는 맞지 않다. 그래서 세상 사람들은...

믿음의 꿈과 현실 사이에서

2017년 07월 오정현 원장_ 국제제자훈련원

세상에서 가장 큰 보폭을 가진 사람은 누구일까? 아마도 목회자가 아닐까 생각한다. 목회자는 언제나 한쪽 발은 믿음의 꿈 위에, 그리고 다른 한쪽 발은 차가운 현실 위에 서 있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물론 모든 목회자가 큰 보폭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다. 믿음의 꿈과 현실이 거의 맞닿은 경우도 있을 것이고, 때로는 양자 사이가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거리가 먼 경우도 있을 것이다. 중요한 것은 무엇이 하나님의 우주적 계획 속에서 복음의 씨앗으로 파종돼 풍성한 열매를 맺느냐는 것이다. 나는 사랑의교회에 부임하면서부터 ‘복음의 서진’을 이야기했다. 한국 ...

제자훈련의 특이점(singularity) - 인공 지능 시대에도 제자훈련은 가능한가

2017년 06월 오정현 원장_ 국제제자훈련원

알파고를 개발한 구글의 기술 이사인 레이먼드 커즈와일에 의하면, 2045년이 되면 인간이 인공 지능(AI, Artificial Intelligence)을 통제할 수 없는 지점이 오는데, 그 지점을 특이점이라 했다. 특이점(singularity)이란 인공 지능이 비약적으로 발전해 인간의 지능을 뛰어넘는 기점을 말한다.이것이 교회나 제자훈련과 무슨 상관이 있을까? 2000년 전이나 지금이나 미래에도 복음의 본질은 동일하다. 또 한 사람을 세상으로부터 소명자로 불러 다시 사명자로 세워 세상에 보내는 제자훈련의 목표도 변화가 없을 것이다. 문제적 관점은 ‘...

나는 사랑의교회입니다

2017년 05월 오정현 원장_ 국제제자훈련원

사역에 발을 내딛은 이후 모든 시간이 그렇지만, 특별히 지난 4년은 목회적으로 많은 고민을 한 시기였다. 어떻게 하면 교인들에게 그리스도인으로서의 정체성은 물론, 사랑의교회 교인으로서의 정체성을 갖고 신앙생활을 하게 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 사랑의교회가 서초동으로 옮기기 전후로 수년간 참으로 많은 일을 겪었다. 그 와중에도 언제나 내 마음을 송두리째 붙잡은 것은 하나다. ‘어떻게 하면 교인들의 상한 마음을 위로하고 치유하며, 그리스도인으로서 세파의 잔물결에 흔들림 없이 행복하게 살게 할 수 있을까? 나아가 우리가 경험한 아픔을 이웃과 사회를 치유하는...

제자훈련의 처음과 끝은?

2017년 04월 오정현 원장_ 국제제자훈련원

30년 이상 제자훈련을 하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각인되는 것은 ‘훈련의 첫 단추를 잘못 채우면 훈련받는 것이 오히려 위험해진다’라는 사실이다. 훈련이 어떤 수단이나 방법으로 전락하는 것은 훈련의 동기가 잘못됐음을 보여 주는 증거다.우리가 제자훈련을 받는 근본적인 이유는 그리스도의 은혜에 빚진 자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동기가 잘못된 훈련, 첫 단추가 잘못 채워진 훈련은 21세기 바리새인, 경직된 율법주의자를 만들고, ‘자기의’로 치장한 사람을 만들 뿐이다. 제자훈련의 오염된 동기, 변질된 동기를 막고 생명을 귀히 여기고 공동체를 살리는 원천이 되는 길...

발행인칼럼 * 예수님을 닮아 가는 시간

2017년 03월 오정현 원장_ 국제제자훈련원

‘우리는 하루에 얼마나 기도해야 할까?’ ‘얼마나 기도하면 목회자로서 부족함이 없을까?’ 사역자의 발을 내디딘 이후 숙제처럼 들었던 생각이다. 어떤 이들은 기도를 이야기할 때 시간의 분량을 말하기도 하고, 또 어떤 이들은 질적인 깊이를 말한다. 기도에 있어 임계점의 시간과 깊이가 상호적인 것임은 여기서는 논외로 하겠다. 어떻게 하면 신앙인이 의무가 아니라 기쁨으로 기도의 자리에 나아갈 수 있을까?기도의 시간은 하나님을 닮아 가는 가장 특별한 시간이다. 기도를 하나님과의 대화나 간구 혹은 하나님의 자녀로서 마땅한 의무라는 측면에서만 다룬다면 본질이 왜...

발행인칼럼 * 제자훈련은 생명나무를 선택하는 일이다

2017년 02월 오정현 원장_ 국제제자훈련원

거룩한 소명으로, 영혼의 설렘으로 시작한 제자훈련이 자칫 훈련 도중, 혹은 수료 이후에 훈련생들의 신앙 성장을 가로막는 요소로 전락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제자훈련은 신앙 성장으로 가는 정도(正道)지만, 종종 신앙 인격 성숙에 장애물로 변질될 수 있다. 어떻게 해야 제자훈련이 후유증이나 변질 없이 예수님을 닮아 가는 진정한 제자도를 실현할 수 있을까?  제자훈련의 연수가 깊어짐에 따라 제자훈련으로 인한 좋은 성과들도 많지만, 때로 여러 문제가 적지 않게 발생하는 것을 보면서 한국 교회 안에 잘못된 프레임이 생겨나고 있음을 감지할 수 있다. 마...

발행인칼럼 * 말씀훈련만이 세대의 단절과 개인의 고독을 해결하는 생명 길이다

2017년 01월 오정현 원장_ 국제제자훈련원

세상은 급변하고 있다. 폭죽처럼 터지는 사건 사고 속에서 자칫 시간의 고삐를 놓치기라도 하면 속절없이 추락할 것 같은 형국이다. 무지막지한 세파(世波)는 쓰나미처럼 사람들의 생각과 말과 행동을 휩쓴다. 교회 또한 이런 시류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이런 시대에 우리는 말씀에서 답을 찾아야 한다. 급변하는 세파에 담대히 맞서 견뎌야 한다. 그리고 돌파해야 한다. 그 힘은 어제도 오늘도, 그리고 내일도 영원히 변함없는 하나님의 말씀뿐이다. 세상이 변화무쌍할수록 우리는 절대 불변의 말씀을 의지하고 붙잡아야 한다. 영원불변한 말씀의 돛대에 몸을 단단히 묶는 것...
 다음> 
페이지 / 19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