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목사를 깨운다 목회자와 성도

목회자와 성도

제자훈련을 통해 주신 승리의 면류관

2019년 10월 김창환 목사_ 춘천 온누리교회

목회자보다 인내와 사랑을 더 잘 실천한 집사들“목사님~ 헌금 관리하시던 000 장로님이 몰래 이사를 갔대요!” 20년 전 교회 재정 1억 원을 갖고 몰래 이사를 간 장로님이 있었다. 처음에 그분은 아무 직분도 필요 없고 조용히 섬기기만 하겠다고 했다. 그러던 분이 직분자가 된 후 교회당을 건축해야 교회가 크게 부흥할 수 있다고 하면서 성도들을 부추겼다. 당시 건축에 대한 생각을 전혀 하지 않았던 나는 당황했지만, 제직회 때 그 장로님이 옳다는 의견이 대세가 되면서 건축 부지를 준비하게 됐고, 교회 건축 경험도 있었던 그분께 헌금 관리를 맡겼다. 얼마...

훈련생들을 통해 인도자를 위로해 주시다

2019년 09월 이주호 목사_ 소양제일교회

2018~2019년 제자훈련 17기를 시작할 때 고민하던 문제가 있었다. 내가 소양제일교회를 개척한 동기 중 하나가 ‘호스피스 사역’ 때문이었는데, 그 사역을 접어야 하는 단계에 있었다. 그래서 제자훈련에 집중을 할 수 있을까 염려가 됐다. 소양제일교회의 호스피스 사역은 교회의 첫 봉우리로(비전), 20년 전 ‘봄내호스피스’로 시작해 2012년에는 ‘춘천호스피스병원’으로 성장했고, 19년 동안 1,300여 명의 환자들을 섬겼다. 그중 믿음을 갖지 못했던 이들은 거의 대부분 이 사역을 통해 천국 소망을 안고 평안히 부르심을 받았다. ...

동역자를 선물받은 행복한 목회

2019년 07월 한창호 목사_ 온사랑교회

어느덧 교회를 개척하고 제자훈련을 한 지가 23년이 됐다.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돌려드린다. 모든 것을 하나님께서 하셨기 때문이다. 몇 주 전에 사역반 훈련생들과 사랑의교회 안성수양관을 다녀온 적이 있다. 그곳에서 고(故) 옥한흠 목사님의 묘소 비문에 적힌 제자훈련의 근간이 되는 말씀을 훈련생들과 함께 읽었다. “우리가 그를 전파하여 각 사람을 권하고 모든 지혜로 각 사람을 가르침은 각 사람을 그리스도 안에서 완전한 자로 세우려 함이니”(골 1:28).제자훈련의 생명과도 같은 말씀이다. 이 말씀을 함께 읽고 잠시 묵상하다 ‘나는 지난 23년...

잊히지 않는 제자, 작은 자가 천을 이루리라

2019년 06월 오석준 목사_ 통영 한우리교회

오래전 제자훈련지도자세미나를 받을 때다. 그날 고(故) 옥한흠 목사님으로부터 ‘그 작은 자가 천 명을 이루겠고, 그 약한 자가 강국을 이룰 것이라’(사 60:22)는 말씀을 들었지만, 솔직히 그 말씀의 의미가 무엇인지 잘 몰랐고, 그리 와닿지도 않았다. 그러나 세월이 흘러 나의 제자훈련 ‘외길 목회’를 돌아보니, 작은 자 한 사람이 천을 이룬다는 그 말씀이 진리임을 깨달았다.옥한흠 목사의 애제자 이수정 집사강의 중에 옥한흠 목사님께서는 생전에 가장 기억나는 성도가 누구냐는 질문을 받으셨다. 사랑의교회에 출석하고 제자훈련한 수많은 성도들이 옥 목사님의...

제자훈련을 하며 만난 주님의 사람들

2019년 05월 김형준 목사_ 성저교회

나는 2001년 8월에 교회 개척을 했다.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생각과 도전 의식, 부푼 꿈을 안고 시작했지만 현실은 막막하고 참담했다. 시작하면 무엇이든 다 할 수 있을 것 같았는데, 막상 개척을 하고 나니 어떻게 하는 것이 목회인지, 무엇을 해야 할지 눈앞이 캄캄하기만 했다. 그러던 중 만난 것이 제57기 제자훈련지도자세미나(이하 CAL세미나)였다. 어려운 형편이었지만 큰마음을 먹고 참석했다. 고(故) 옥한흠 목사님의 강의를 듣고 교육을 받으면서 “이것이야말로 목회의 본질이구나!” 하는 깨달음을 얻을 수 있었다. 그런데 막상 세미나를 ...

주 안에서 서로 사랑하는 목회자와 성도

2019년 04월 강정원 목사_ 광주 만남의교회

인간은 철저하게 사회적이고 관계적 존재다. 위로는 하나님, 옆으로는 이웃과, 아래로는 피조 세계와 관계를 맺으며 살아간다. 이중 하나라도 깨지면 행복할 수 없다. 그러면 목회자와 성도는 어떤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야 할까? 또한 거리는 얼마만큼 둬야 할까? 이런 질문들은 오랜 세월 동안 목회 현장에서 익숙해져 온 고민이면서 풀어야 할 숙제들이다. 어떤 이들은 목회자와 성도는 서로의 신앙에 도움이 되지 않아 일정한 거리를 둬야 한다고 말한다. 또 어떤 이들은 목회자와 평신도는 직임만 다를 뿐 투명하게 교제할 때 좋은 열매가 맺힌다고 말한다. 내가 목...

나의 또 다른 스승, 훈련생

2019년 03월 문형희 목사_ 인천 동암교회

2002년 11월 제54기 제자훈련지도자세미나를 수료하고 ‘광인론’과 ‘교회론’을 새롭게 접하면서 비로소 목회철학이 세워졌다. ‘목회는 이렇게 해야 하는 것이구나’라는 생각을 하고 바로 사역훈련 컨설팅에 지원했다. 당시 훈련을 인도해 주셨던 국제제자훈련원의 교역자들이 참석한 목회자들을 열정적으로 지도해 주시던 일이 기억에 생생하다. 1년 동안 제자훈련을 위한 준비 과정을 거치면서 2004년에 드디어 제자훈련생들을 인도하게 됐다.   새벽 닭이 세 번 울 때 통곡한 베드로가 되라내가 인도한 훈련생들은 낮에는 직장에서 근무하고 퇴근한 후,...

목회의 기억 첫 번째 서랍에 간직된 평신도 동역자들

2019년 02월 정연철 목사_ 삼양교회

나는 고(故) 옥한흠 목사님의 가르침 아래서 1996년 제2기 훈련생으로 제자훈련지도자세미나를 마치고 교회로 돌아와 제자훈련을 시작했다. 제자훈련과 사역훈련을 하는 2년 동안 배운 대로 응용하고 적용해 나가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 제자훈련 1기생 중 특별한 기억으로 다가오는 분들이 있다. 그중에서도 이 권사님은 목회가 힘들고 어려울 때마다 하나님 교회의 충성된 종으로 섬겨 주셨다. 교회와 고락을 함께 나눈 평신도 동역자의 유언 이 권사님은 얼마 전 췌장암으로 소천하셨다. 지병이 있으셨던 권사님께서 임종을 앞두고 급하게 나를 찾는다는 연락...

나의 가장 자랑스러운 훈련생들

2019년 01월 우봉석 목사_ 북삼제일교회

26년 전 교회 개척 초기에는 때가 되면 수도권으로 입성해 목회를 잘해 보겠다는 막연한 생각으로 십여 명의 교인들과 너무나 평이하게 목회를 했다. 그러다가 제29기 제자훈련지도자세미나에서 고(故) 옥한흠 목사님의 ‘광인론’을 듣자마자 회개하고, 제자훈련이라는 목회의 방향성을 찾게 됐다.젊음의 열정을 다해 몸을 아끼지 않고 전도와 제자훈련 사역에 최선을 다했다. 그렇게 십여년 정도 정신없이 뛰고 뛰었다. ‘깊이’, ‘속히’, ‘변화’에 대한 갈급함으로 제자훈련생들을 20기까지 배출한 지금은 무엇보다 그들의 변화된 삶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각자의 속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