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목사를 깨운다 교회와개혁

교회와개혁

종교개혁의 확산과 발전

2017년 11월 임종구 목사_ 푸른초장교회

남루한 수사복을 입은 작센 출신의 한 광부의 아들에 의해 시작된 종교개혁은 유럽의 변방을 넘어 전 세계로 확산됐다. 교황청은 루터를 ‘주님의 포도밭을 파헤치는 멧돼지’ 정도로 생각했다. 그러나 그가 쓴 종교개혁 논문들은 인쇄술의 발전과 함께 예상을 뛰어넘는 강력한 파급력을 갖게 됐다. 그의 첫 책은 보름 만에 무려 4천 부가 팔렸고, 바르트 부르트 성에서 번역한 <9월 성경>은 해적판을 포함해 무려 66판을 인쇄했다. 그야말로 인쇄술의 혁명이었다. 모국어로 성경을 읽은 소녀와 부녀자, 농민들은 자신들이 읽은 성경으로 주교와 담대한 논쟁을 ...

종교개혁의 산실, 제네바교회와 칼뱅

2017년 10월 임종구 목사_ 푸른초장교회

흔히 제네바는 “프로테스탄트의 로마”(The Protestant Rome)로 불린다. 스코틀랜드의 존 녹스(John Knox, 1513~1572)는 “제네바는 사도들의 시대 이후 가장 완벽한 그리스도의 학교다. 다른 지역에서도 그리스도가 참되게 선포되지만, 이 도시처럼 생활과 신앙이 참되게 개혁된 곳을 나는 보지 못했다”라고 평가했다. 학자들은 이렇게 칼뱅이 사역했던 제네바교회가 종교개혁의 산실이 됐다는 점에 대해 일치된 의견을 보이고 있다. 칼뱅은 제2세대 종교개혁자로서 스위스 제네바를 성경적 교회로 세우는 데 자신의 후반기 생애를 바쳤다. 또한 ...

장 칼뱅의 생애와 신학

2017년 09월 임종구 목사_ 푸른초장교회

종교 개혁을 이야기할 때 루터(Martin Luther, 1483~1546)와 칼뱅(Jean Calvin, 1509~1564) 두 사람을 빼놓을 수 없다. 루터가 종교 개혁의 출발점이라면 칼뱅은 종교 개혁의 완성 내지는 정점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루터가 천년의 담을 넘어 불을 던졌을 때 사람들은 환호했고, 제후들은 신앙고백서를 받아 들고 일어섰다. 각 도시에서 제국 의회가 열리고 종교 회담이 열렸지만 개혁은 지지부진했고, 종교 망명자들과 순교자들이 생겨났다. 뒤이어 성찬 논쟁을 비롯한 교리적 갈등으로 개혁 진영조차 일치를 이루지 못할 때 이 모...

프로테스탄트의 탄생과 정신

2017년 07월 임종구 목사_ 푸른초장교회

흔히 한국과 중국에서는 기독교라고 하면 곧 개신교를 지칭하는 말로 통용되는 경향이 있다. 우리가 이른바 ‘기독교’(Christianity, Religio Christiana)라고 할 때는 로마 가톨릭과 동방정교회, 프로테스탄트를 포함하는 소위 ‘그리스도교’를 일컫는다. 그러나 개신교, 즉 16세기 종교 개혁 운동 이후 발생한 기독교를 특정해서는 ‘프로테스탄트’(Protestant)라고 말해야 한다. 이 말을 우리말로 옮긴 ‘개신교’(改新敎)는 어느 정도 프로테스탄트의 의미를 담고 있어 좋은 번역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지금까지 ‘교회와 개혁’ 시리즈...

루터의 조력자들과 적대자들

2017년 06월 임종구 목사_ 푸른초장교회

우리는 종교 개혁이 아우구스티누스 수도원의 한 수사가 환상 중에 음성을 듣고서 일어난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안다. 루터보다 150년 전인 14세기에 위클리프가 일으킨 종교 개혁의 바람에 얀 후스가 일어났고, 네덜란드에서는 데보치오 모데르나(Devotio Moderna)로, 15세기 유럽의 각 대학에서는 비아 안티쿠아(Via Antiqua)를 버리고 비아 모데르나(Via Moderna)로, 그리고 프랑스에서는 모(Meaux)지방에서, 스위스에서는 제네바에서, 독일의 하이델베르크에서 그리고 유럽의 각 도시에서 마치 나비 효과와 같이 르네상스라는 화원에 종...

마르틴 루터의 십자가 신학, 95개조 반박문 발표

2017년 05월 임종구 목사_ 푸른초장교회

‘내 주는 강한 성이요, 방패와 병기 되시니 큰 환난에서 우리를 구하여 내시리로다.’ 한국인들에게 잘 알려진 이 찬송은 마르틴 루터가 1529년에 지은 찬송이다. 동시에 종교 개혁자들의 신앙을 보여 주는 찬송이다. 그렇다면 개혁자 루터의 신앙은 어떠했을까? 우리는 ‘이신칭의’라는 매우 단편적인 종교 개혁사의 틀 안에서 그의 신학과 신앙을 이해한다. 그는 어떻게 회심했으며, 그에게 영향을 준 성경과 인물들은 누구인가? 그리고 그를 진정 매료시킨 말씀은 무엇일까? 종종 마르틴 루터를 일컬어 ‘천의 얼굴을 가진 사람’이라고 부른다. 그는 참으로 다양한 옷...

성경을 번역해 종교 개혁의 모판을 마련한 루터

2017년 04월 임종구 목사_ 푸른초장교회

전기물(Biography)을 읽다 보면 종종 신화 속의 인물이 된 사람들이 있다. 가령 아브라함 링컨과 같은 경우다. 이번에 소개하고자 하는 종교 개혁가 마르틴 루터(Martin Luther, 1483~1546)도 마찬가지다. 루터의 인간적인 면모와 저술, 사상에 대한 이야기는 너무나도 방대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루터라는 한 사람의 생애를 조명해 보는 것은 종교 개혁이라는 큰 주제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일이다. 루터에게는 많은 호칭이 붙는다. 불꽃처럼 살았던 사람, 혼돈의 시대 속에서 흔들리지 않고 한길을 걸어간 사람, 쫓기고 소환당하고, 위협 속...

르네상스, 종교 개혁을 불러오다

2017년 03월 임종구 목사_ 푸른초장교회

지금까지 중세의 뒷골목과 민얼굴을 봤다면, 이제 본격적으로 종교 개혁 시대로 넘어가기 전에 중세의 최후 변론을 들어보겠다. 중세 천 년의 유산은 무엇인가? 중세를 현대의 모태라고 하는 주장에 대해 우리가 관용적이라면, 근대인들과 현대인들은 중세로부터 어떤 빚을 졌는가? 중세에도 분명히 간헐적인 빛이 있었다. 어거스틴, 얀 후스, 존 위클리프, 존 번연 등이다. 한편 중세가 저물던 시기에 르네상스라고 하는 여명이 밝아오고 있었다. 이 르네상스가 종교 개혁을 불러왔다. 16세기의 운동은 현재의 문제에 대한 해답을 과거(원본)로부터 가져와 현재를 개선하는...

중세는 과연 암흑기였는가?

2017년 02월 임종구 목사_ 푸른초장교회

중세(the Middle Age)를 일컬어 종종 ‘암흑기’라고 부르는데, 이 표현을 처음 쓴 사람은 이탈리아의 계관 시인 프란치스코 페트라르카(Francesco Petrarca)다. 1536년 제네바인들이 프로테스탄트 신앙을 받아들이면서 만든 주화에는 ‘어둠 뒤에 빛이 있으라’(Post Tenebras Lux)라고 새겨져 있다. 결국 중세는 ‘어둠’, 종교 개혁 시대는 ‘빛’이라는 역사관이 자연스럽게 자리를 잡았다. 그렇다면 중세는 과연 암흑기였는가? 우리는 이제 인내를 갖고 천천히 중세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중세에 대한 균형 있고 정당한 평가에서...

무지와 타락이 종교 개혁을 불러왔다

2017년 01월 임종구 목사_ 푸른초장교회

‘교회와 개혁’은 종교 개혁 500주년을 맞아 과거 기독교 역사 중 한국 교회에 필요한 개혁의 주제들을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강사이자 푸른초장교회 임종구 목사가 짚어 보는 코너다.올해는 종교 개혁(The Reformation)이 일어난 지 500주년(1517~2017)이 되는 해다. 종교 개혁에 대한 올바른 이해 없이 프로테스탄트 신앙을 말하기는 어렵다. 그런 의미에서 모든 개신교도들은 참된 교회를 향한 열망을 갖고, 썩어져 가던 중세 교회에서 새로운 교회 건설에 투신한 종교 개혁가들의 용기와 사상, 그리고 신학을 다시 살펴봐야 한다. 여전히 또 다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