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문화를 깨운다 서평

서평

《온전론》 서평 - 《온전론》, 제자훈련의 신학적 숙고와 사역적 성찰의 만남

2024년 07월 문상철 원장_ 카리스교차문화학연구원


 

국내 목회자들의 책 중 단순한 설교집을 넘어서 신학과 사역을 통합하는 책들이 많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는데, 《온전론》은 그 바람을 이룬 책이라 반가운 마음으로 읽게 됐다. 사실은 《온전론》을 천천히 읽으려 했는데, 다음 내용에 대한 호기심이 발동해 단숨에 읽어 버렸다. 먼저는 그렇게 단숨에 읽었지만, 다시금 차분히 그 내용을 곱씹으면서 줄을 쳐 가며 정독했다.


온전한 삶, 성도가 누리는 하늘의 축복

《온전론》은 나무에 비유돼 제1부 온전론의 뿌리, 제2부 온전론의 줄기, 제3부 온전론의 열매로 소개된다. 제1부 온전론의 뿌리라는 제목에는 ‘온전론의 성경적 및 신학적 기원’이라는 부제가 붙어 있다. 제2부 온전론의 줄기에는 ‘온전론의 목회적 통찰’이라는 부제가 붙어 있다. 제3부 온전론의 열매에는 ‘온전론의 실제적인 적용’이라는 부제가 붙어 있다. 총 3부로 나뉜 책의 구성에 따라 그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고자 한다.  

이 책의 프롤로그에는 ‘제자훈련의 온전함을 위한’이라는 제목이 붙어 있다. 이 프롤로그에는 온전함이 성도만의 누릴 수 있는 하늘의 삶이라는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 “하나님을 떠난 온전함의 추구는 백약이 무효이다. 진정한 온전함은 세상에 속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온전함의 근원인 하나님과 무관한 온전함은 세상 어디에도 없다”라는 것이다. 

저자는 더 나아가 “우리가 추구하고 목적하는 성...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24년 7월호에 있습니다.

Vol.292 2024년 7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