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기획

기획

기획5 - 하나님과의 동행에 대한 평신도 간증

2017년 12월 강지웅 & 김양희 집사

 #1


고난 중에 동행하시며 제자로 거듭나게 하시다

강지웅 집사_ 신일교회


벌써 제자훈련에 마침표를 찍어야 할 문턱에 왔다. 모든 것이 신실하신 하나님의 은혜다. 나는 모태신앙인으로 사랑이 많은 부모님 밑에서 평범하게 자랐다. 이것이 얼마나 큰 축복인지 후에 훈련을 통해 깨닫았다. 하지만 이전까지 나는 정확히 ‘육신에 속한 그리스도인’이었다. 내 겉모습은 지극히 평범하고, 나름대로 성실하며, 적당한 인간관계 속에서 사회적으로 모나지 않게 살고 있다고 스스로 생각했다. 잘 살고 있다고 생각한 것이다. 특별한 고민도, 슬픔도 없었다. 그리고 평범한 내 일상에 제자훈련이 찾아왔다. 


훈련을 앞두고 몰아친 폭풍
훈련의 시작을 앞두고 평범하던 내 삶이 요동치기 시작했다. 아버지의 사업이 순식간에 파산한 것이다. 사실 내가 심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지극히 평범한 삶을 살 수 있었던 것은 누구보다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시던 아버지 덕분이었다. 대학원 박사과정까지 나는 등록금 한 번 걱정해 보지 않았다.
부모님은 하루아침에 사시던 집에서 나와 지방으로 피하셨다. 그러자 모든 짐이 일순간에 내게 덮쳐 왔다. 가압류 통보가 매일 집으로 날아왔고, 은행으로부터 독촉장과 고소장이 빗발쳤다. 무엇부터 해야 할지 막막했다. 이제 막 태어난 셋째 아이를 안고 불안해하는 아내와 아무것도 모르는 세 아이들, 인생의 모...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7년 12월호에 있습니다.

Vol.219 2017년 12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