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현장이야기

현장이야기

하늘빛우리교회 * 거룩한 성도들을 통해 세상을 충만하게 하는 교회

2019년 10월 조충현 강도사

왕재천 목사는 한양대학교와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1997년 여수노회에서 목사 안수를 받은 후 도미하여 롱아일랜드 소재 뉴욕새교회에서 이민 교회를 경험한다. 한국 교회를 섬길 소명을 확인하고, 귀국해 여수제일교회와 분당우리교회에서 사역하다가 동탄에 하늘빛우리교회를 개척해 담임목사로 섬기고 있다.



“하나님께서 종지 그릇밖에 안 되는 나를 사용하셨습니다.”

하늘빛우리교회를 담임하고 있는 왕재천 목사는 하나님을 영화롭게, 세상을 충만하게 하는 교회가 되길 기도하며 달려온 지난 10년에 

대해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입니다”라고 고백한다. 

왕 목사는 주일예배나 교역자 회의 중에 자주 이 말을 한다. “나는 

종지 그릇밖에 안 되는데 하나님께서 작고 연약한 자를 사용하셔서 하나님의 일을 이루셨다”. 이는 하나님이 전부가 되심을 알고, 그분이 전부가 되시도록 길을 내어드릴 때 깨닫게 된다. 

‘나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라는 사실을 진정으로 깨닫고, 하나님 

앞에 나아갔던 한 목회자의 고백을 시작으로 하나님께서 그를 통해 행하신 일들을 살펴보자. 


하늘빛우리교회는 평신도를 깨우는 제자훈련을 바탕으로, 경기도 동탄지역에서 건강한 교회를 세우고 있는 모델 교회다. 여느 교회처럼 거창한 목표는 없지만 주님이 주신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교회가 해야 할 일들을 말없...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9년 10월호에 있습니다.

Vol.239 2019년 10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