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평신도를 깨운다 순장리더십

순장리더십

목장 모임은 나를 빚으시는 하나님의 손길

2018년 04월 황윤실 집사_ 하나사랑의교회

찻잔이 달그락거리는 소리, 책장을 넘기는 바스락 소리, 물 한 모금 삼키는 작은 소리들이 유난히 크게 들리는 시간이 있다. 바로 목장 모임 첫날이다. 매년 새로운 멤버로 목장을 꾸리지는 않지만 몇 년에 한 번 새로운 순원들과 첫 모임을 갖는 날이면 ‘오늘은 또 어떤 말로 시작해야 어색하지 않을까’ 하며 머릿속에서는 온갖 궁리가 펼쳐진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하나님께서 올 한 해 목장에 부어 주실 은혜를 기대하게 된다.


혼자가 편한 나, 순장이 되다
우리 교회 담임목사님께서 순장 엠티를 가거나 학기 초 순장반에서 강조하시는 부분이 있다. “말씀을 일방적으로 가르치려고 하지 마세요. 말씀을 통해 삶을 나눠야 합니다.”
제자반을 하면서 서로의 삶을 소소하게 나누고 중보하면서 하나님께서 주시는 큰 은혜를 경험했기에 나눔의 중요성은 익히 알고 있었다. 하지만, 막상 순장을 맡고 보니 ‘과연 어떻게 하면 그런 목장이 될 수 있을까?’가 가장 큰 고민이었다.
영화도 혼자 보는 게 편하고, 쇼핑도 혼자 다니는 게 익숙한 성격에, 우리 집에 누가 방문하는 것을 엄청 불편해하는 내가 과연 순원들을 섬기고 배려하며 사랑을 전하는 순장이 될 수 있을까? 내 마음을 털어 놓는 것만으로도 혼자 뿌듯해하던 제자반 막내와는 완전히 다른 역할인데, 무슨 자신감으로 순장을 덜컥 맡는다고 했을까 하는 고민에 잠이 오지 않을 정도였다. 특히 우리 교회에 와서 처음 만났던 ...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8년 4월호에 있습니다.

Vol.223 2018년 4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