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디사이플 Special 특집

특집

특집3 - 2018 CAL-NET 전국 평신도지도자 컨벤션 참가자 인터뷰

2018년 03월 편집부


“말씀으로 양을 풍성히 먹이는 목자가 되겠다”
진해침례교회 박인순 순장, 유한선 순장, 주옥수 순장

20년 전 진해침례교회에서 제자반 1기로 훈련을 받은 세 사람은 새벽부터 먼 길을 달려온 보람이 있다고 전했다.
먼저 박인순 순장은 “지금까지 교회를 섬겨온 시간을 돌아볼 수 있었으며, 무엇을 개선해야 할지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유한선 순장은 “배우기보다 알려 주는 일에 익숙해져서 이미 다 알고 있다고 생각한 것을 반성하며, 항상 배우는 자세를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주옥수 순장은 “훈련 후 많은 시간이 지나면서 영적 성장이 정체되거나 고민에 빠지게 되는데, 컨벤션을 통해 평신도 사역자의 사명을 다시 깨달을 수 있었다”며, “많은 목사님들이 목회 현장에서 수많은 영혼을 만지며 사역한 이야기를 들려주셔서 좋았다”고 말했다.
세 사람은 앞으로도 귀납적 성경공부로 말씀에 대한 깊은 고민과 묵상 후, 양을 더 풍성하게 먹이는 목자가 되고 싶다고 결단했다. <김미은 기자>




“교회를 향한 섬김의 열정, 다시 불이 붙다”
신일교회 홍인숙 순장

신일교회 홍인숙 순장은 이번 컨벤션을 통해 9년 전 처음 소그룹 인도할 때의 떨림과 설렘이 되살아났다고 한다.
또한 그동안 힘든 시기가 오면 함께 훈련받은 제자반 동역자들끼리 서로 격려하며 지금까지 왔는데, 전국 CAL-NET 교회의 순장님들과 모여 ...

* 더 많은 내용은 <디사이플> 2018년 3월호에 있습니다.

Vol.222 2018년 3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disciple@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